경기아트센터, ‘도이치 캄머필하모닉 & 파보 예르비’ 내한공연

오는 12월 13일 경기아트센터 대극장 무대 올라
거장 파보 예르비 지휘,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 협연

강지현 기자 | 기사입력 2022/11/28 [10:07]

경기아트센터, ‘도이치 캄머필하모닉 & 파보 예르비’ 내한공연

오는 12월 13일 경기아트센터 대극장 무대 올라
거장 파보 예르비 지휘,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 협연

강지현 기자 | 입력 : 2022/11/28 [10:07]

▲ 포스터     ©수원화성신문

 

경기아트센터는 오는 12월 13일 (화), <도이치 캄머필하모닉 & 파보 예르비>를 대극장에서 공연한다. 본 공연은 경기아트센터 ‘해외 우수작품 시리즈’ 의 두 번째 공연으로, 지휘자 파보 예르비는 지난 9월 ‘에스토니안 페스티벌 오케스트라’와 함께 경기아트센터를 찾아 관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파보 예르비(Paavo Järvi)는 ‘세계에서 가장 바쁜 지휘자’로 손꼽히는 에스토니아 출신의 지휘자다. 현재 도이치 캄머 필하모닉 예술감독과 일본 NHK 교향악단 상임 지휘자, 취리히 톤할레 오케스트라 상임 지휘자를 겸임하고 있다. 예르비는 이번 공연에서 세계 최고 챔버 오케스트라로 손꼽히는 ‘도이치 캄머 필하모닉(Deutsche Kammerphilharmonie Bremen)'과 함께 무대에 오른다.

 

도이치 캄머필은 독일 브레멘을 기반으로 하는 세계적인 챔버 오케스트라로, 지난 2004년부터 지휘자 파보 예르비가 오케스트라의 예술감독을 맡고있다. 지휘자와 악단이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온 만큼, 이번 무대에서도 빈틈 없는 연주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13일 공연에서 도이치 캄머필은 하이든의 ‘교향곡 96번’ 과 베토벤의 ‘교향곡 8번’ 을 연주할 예정이다.

 

협연으로는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이 무대에 오른다. 클라라 주미 강은 인디애나폴리스 콩쿠르, 센다이 콩쿠르 등 다수의 국제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으며, 아시아 및 유럽에 걸쳐 저명한 오케스트라 및 지휘자와 함께 연주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정교하면서도 우아한 연주로 국내외 클래식 팬들에게 사랑 받고 있다. 이번 도이치 캄머필과의 협연 무대에서는 베토벤의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를 연주한다.

 

경기아트센터는 ‘해외 우수 작품 시리즈’를 통해 관객들에게 해외의 우수한 악단 및 아티스트의 공연을 관객들에게 선보이고있다. 공연 관계자는 “세계적인 지휘자와 챔버오케스트라의 무대를 만날 수 있는 특별한 기회” 라며, “정상급 오케스트라와 협연자가 선보이는 연주는 관객들에게 감동적인 시간을 선물할 것” 이라고 전했다. 본 공연은 2023 대학수학능력시험 수험생을 대상으로 50% 티켓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수험표 지참 필수). 공연예매는 경기아트센터 홈페이지(www.ggac.or.kr)와 인터파크 티켓(ticket.interpark.com)에서 가능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원시 광교푸른숲도서관에서 교향악으로 ‘힐링’
1/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