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경기도 산 찾는 사람 늘었다··· 60대 이상 18% 증가

유동인구 데이터를 활용한 경기도 내 50개 산 방문객 분석 완료

박종희 기자 | 기사입력 2021/10/28 [17:16]

코로나19로 경기도 산 찾는 사람 늘었다··· 60대 이상 18% 증가

유동인구 데이터를 활용한 경기도 내 50개 산 방문객 분석 완료

박종희 기자 | 입력 : 2021/10/28 [17:16]

▲ 거주 시군별 방문객 인원 변화(광교산)     ©수원화성신문

 

코로나19 발생 이후 실내활동이 제한되면서 지난해 경기도 내 산을 찾은 방문객이 전년보다 5%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증가율은 18%에 달했다.

 

도는 지난 2019년부터 올 3월까지의 통신사(KT) 유동인구 데이터 3억 건을 통해 용문산, 수리산, 광교산 등 도내 주요 산 50곳의 방문객 추이 및 방문 유형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개별 산마다 등산로, 계곡, 캠핑장으로 영역화하고, 해당 지역의 유동인구 데이터를 분석해 월별/요일별/시간대별 방문 추이를 확인했다.

 

분석 결과 도내 50개 산 누적 방문객은 2019년 3억8,205만 명 대비 2020년 4억77만 명으로 약 5%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세 이상 노년층은 같은 기간 6,341만 명에서 7,502만 명으로 18% 이상 방문객이 증가했다. 지역적으로는 남한산(광주․하남), 아차산(구리), 광교산(수원), 검단산(하남) 등 도시 근교에 위치한 산들이 약 7% 이상 방문객이 늘어났으며, 외곽지역에 위치한 산들은 1.7% 정도로 소폭 증가했다.

 

도시 근교 지역의 높은 증가세는 코로나19로 공공시설물이나 실내 휴게시설의 이용이 어려워진 도민들이 사람 많은 도심지를 피해 가볍게 방문할 수 있는 산을 많이 찾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로 늘어난 방문객 대부분이 산과 인접한 시군에서 온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도민들이 가장 많이 찾은 산은 수원 광교산으로 한 해 동안 5,292만 명이 다녀갔으며, 다음으로 안양․군포 수리산(4,167만 명), 성남 불곡산(2,532만 명), 남양주 천마산(2,083만 명), 광명 도덕산(1,939만 명) 순이었다.

 

도는 이런 분석 내용을 종합해 도내 주요 산 50곳을 등산형, 강․하천형, 캠핑형으로 나눴다. 수원 팔달산, 군포 수리산처럼 도시 내에 있거나 도시에 인접한 곳에 위치한 산은 대체로 등산형 산(28개)으로 분류됐으며, 가평 연인산, 포천 백운산 등 도시에서 멀리 떨어진 산은 대체로 강․하천형(12개), 캠핑형(10개)으로 분류됐다.

 

이 중 계곡을 끼고 있는 강․하천형 산이 약 15%로 방문객 증가세가 가장 높았다. 특히 6~8월에 큰 폭으로 늘었는데 이는 코로나19 1차 대유행(’20. 2~4월) 이후 실내 관광을 꺼리게 된 사람들이 트여있는 계곡으로 피서를 많이 온 것으로 추정된다.

 

경기도는 산 유형별로 시설물 정비, 환경 정화, 관광 활성화 등 다양한 산림 정책에 분석 결과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며, 시․군 특성에 맞는 정책을 수립․추진할 수 있도록 시․군에도 분석 결과를 제공할 예정이다.

 

전승현 도 데이터정책과장은 “코로나19를 피해 도내 야외 산림으로 많은 분들이 오셨다는 사실을 데이터로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더욱 다양한 도정 현안에 대해 실용적인 분석을 통해 과학도정 수행에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원시, ‘노인일자리 채용 한마당’ 개최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