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의회 원유민 의장,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조선왕릉 ‘융릉 제향’ 참석

유지애 기자 | 기사입력 2021/10/27 [14:38]

화성시의회 원유민 의장,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조선왕릉 ‘융릉 제향’ 참석

유지애 기자 | 입력 : 2021/10/27 [14:38]

▲ 원유민 의장이 26일 화성시 안녕동에 위치한 융릉에서 열린 ‘융릉 제향’에 참석하여 종헌관으로서 제례를 수행하였다. 화성시의회 제공     ©수원화성신문

 

화성시의회 원유민 의장은 26일 화성시 안녕동에 위치한 융릉에서 열린‘융릉 제향’에 참석하여 종헌관으로서 제례를 수행하였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조선왕릉‘융릉(장조의황제, 헌경의황후 홍씨)제향’은 사단법인 전주이씨 대동종약원 융·건릉 봉향회의 주관으로 매년 열리는 행사이다.

 

이번 제례는 장조의 황제(사도세자) 259주기이고, 헌경황후 홍씨(혜경궁 홍씨) 206주기가 된다.

 

조선왕릉 제향은 조선조 역대 제왕과 왕후에 대한 기신 제향 의식을 지칭하는 것으로 조선시대 국가의식 오례의 중 길례에 해당된다. 이 중‘융릉제향’은 정조대왕의 효심을 이어가고, 우리나라 전통 제례문화의 보전을 이어간다는 의의가 있다.

 

이 제향의례는 찬란한 문화예술을 꽃피운 정조대왕과 효의왕후의 효심이 깃든 융릉에서 어가행렬, 융릉제례를 통해 정조대왕의 깊은 효심과 애민정신, 개혁사상을 되새기고 현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진정한 효의 의미를 생각하게 하는 전통제례이다.

 

원유민 의장은 제향의식에 참여하며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뜻깊은 행사가 미뤄져 온 것이 안타까웠다. ‘융릉 제향’이 앞으로 화성 시민 모두가 참여하는 전통 문화행사가 되어 자라나는 어린 세대에게 우리의 귀중한 정신문화인 효를 배우고 실천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나아가 화성시를 찾는 관광객과 외국인에게 한국의 전통문화와 아름다운 자연이 어우러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융·건릉을 세계적으로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행사의 의의를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원시, ‘노인일자리 채용 한마당’ 개최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