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암지역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 대상지 선정

용인시, 4년간 국비 246억원 포함 총 492억 투입해 풍수해 피해 방지 시설 설치 등

김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21/09/16 [17:15]

백암지역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 대상지 선정

용인시, 4년간 국비 246억원 포함 총 492억 투입해 풍수해 피해 방지 시설 설치 등

김미선 기자 | 입력 : 2021/09/16 [17:15]

▲ 백암지역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 계획도. 용인시 제공     ©수원화성신문

 

용인시는 16일 처인구 백암지역이 행정안전부의 ‘2022년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공모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백암면 근창리·근삼리·백암리 일대 25만㎡는 2022년부터 2025년까지 4년간 국비 246억원을 포함 총 492억의 사업비가 투입돼 재해 예방을 위한 종합정비사업이 진행된다. 내년부터 실시설계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이 추진된다.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은 빈번하게 재해가 발생하는 지역의 재해 위험요인을 근본적으로 해소할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환경부 등 각 부처의 정비사업을 행안부에서 일원화해 단계적으로 위험 지역의 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시에 따르면 이 지역은 침수위험지구 ‘나’등급으로 지난 10년간 집중호우 등의 풍수해로 크고 작은 인명·재산피해가 빈번하게 발생했다. 지난해에는 갑작스런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됐다.

 

특히 백암면 도심은 지방하천인 청미천과 대덕천 합류부에 위치해 집중호우 시 하천 범람 위험이 높고 자연 배수나 빗물을 퍼내는 시설이 없어 빈번하게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백암면 우안·좌안1지구·좌안2지구에 펌프장 3개, 유수지 2개를 설치하고 관거개량, 하천 정비, 예경보시설 설치 등 항구적으로 풍수해 피해를 예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주민들과 공직자들이 힘을 합쳐 행안부의 공모 심사와 현장실사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좋은 결과를 얻었다”며 “백암면 주민들이 안심하고 지낼 수 있는 안전한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도, 제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종합우승 봉납식 개최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