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학생 25명, 전국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 국무총리상 등 수상

안양 평촌초 5학년 이나윤 학생, ‘헛구름 방지 장치가 구비된 초보자용 인라인스케이트’로 국무총리상 수상

강지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9/15 [16:42]

경기도 학생 25명, 전국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 국무총리상 등 수상

안양 평촌초 5학년 이나윤 학생, ‘헛구름 방지 장치가 구비된 초보자용 인라인스케이트’로 국무총리상 수상

강지현 기자 | 입력 : 2021/09/15 [16:42]

▲ ‘제42회 전국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에서 안양 평촌초등학교 5학년 이나윤 학생이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경기도교육청 제공     ©수원화성신문

 

경기도융합과학교육원(원장 이태헌)은 14일 국립중앙과학관이 주최한 ‘제42회 전국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에서 경기도 안양 평촌초등학교 5학년 이나윤 학생이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대회에 경기도 학생 25명이 작품을 출품해 국무총리상 1명, 최우수상 2명, 특상 1명, 우수상 10명, 장려상 11명 등 총 25명이 수상했다.

 

특히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이나윤 학생은 ‘헛구름 방지 장치가 구비된 초보자용 인라인스케이트’를 출품했다. 이 작품은 초보자가 인라인스케이트를 타면서 중심을 못 잡아 흔들릴 때 헛바퀴를 자동으로 잠가서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경기도융합과학교육원 이태헌 원장은 “학생들이 일상생활에서 문제를 발견하고 아이디어를 창안하고 구체화하는 발명 활동을 통해 문제 해결력을 신장할 수 있다”면서 “앞으로도 학교 교육과정에서 발명 활동이 활성화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상식은 오는 10월 국립중앙과학관 사이언스홀에서 열릴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생명사랑 실천가게’ 지정해 자살 예방 안전망 구축한다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