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쪽방촌 찾아가 거주민들에게 ‘주거지원사업’ 안내

권선구 한 쪽방촌 방문해 사업 안내하고, 현장에서 신청받아

이상준 기자 | 기사입력 2021/07/28 [14:10]

수원시, 쪽방촌 찾아가 거주민들에게 ‘주거지원사업’ 안내

권선구 한 쪽방촌 방문해 사업 안내하고, 현장에서 신청받아

이상준 기자 | 입력 : 2021/07/28 [14:10]

▲ 수원시 직원들이 쪽방촌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수원시의 주거지원사업을 안내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수원화성신문

 

│공공임대주택으로 이주할 수 있도록 통합 지원, 자립·정착 도와

│보증금 마련 어려운 가구에는 주거복지재단 연계해 보증금 지원

│올해 상반기에 비주택 거주자 584명 상담, 33가구 공공임대주택 입주

 

수원시가 28일 쪽방촌에 거주하는 시민들을 찾아가 ‘주거취약계층 주거지원사업’을 안내하고, 현장에서 사업신청을 받았다.

 

수원시 도시재생과 주거복지팀·수원시주거복지지원센터·평동행정복지센터 직원 6명은 권선구 평동의 한 쪽방촌을 방문해 거주민 9명에게 수원시의 주거지원사업을 안내했다. 9명 중 5명은 기초생활수급자였다.

 

수원시는 쪽방·고시원과 같은 ‘비주택’에 거주하는 시민이 공공임대주택으로 이주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주거취약계층 주거상향 지원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올해 사업은 수원시가 국토교통부 주관 ‘2021년 주거취약계층 주거상향 지원사업’ 공모에서 선도 지자체로 선정돼 추진하는 것이다. 비주택 거주자가 공공임대주택으로 거주지를 옮길 수 있도록 통합적으로 지원하고, 이주 후에는 자립과 정착을 돕는다.

 

지원 대상은 쪽방·고시원 등 ‘비주택’에서 3개월 이상 거주한 사람 중 ▲전년도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50% 이하 ▲총자산 2억 1500만 원 이하 ▲자동차 가격 3496만 원 이하인 무주택자로, 총 100명을 선정할 계획이다.

 

올해 6월 30일 기준으로 비주택 거주자 584명을 상담하고, 33가구를 공공임대주택에 입주시키는 성과를 거뒀다. 지난해에는 936차례 이주 상담을 하고, 64가구를 공공임대주택에 입주시켰다.

 

수원시는 ‘찾아가는 현장상담소’를 운영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대상자를 발굴하고 있다. 상담 전문인력이 대상자와 밀착 상담을 하고, 공공임대주택 입주 정보를 제공한다.

 

이주를 희망하는 비주택 거주자들이 공공임대주택 입주를 포기하지 않도록 입주 신청 방법을 상세하게 안내하고, ‘주택물색 도우미’·‘입주 도우미’ 제도를 운용한다.

 

보증금을 마련하기 어려워 임대주택 입주를 포기했던 가구에는 주거복지재단을 연계해 보증금(50만 원), 생활 집기·이사비용(20만 원 상당)을 지원한다. 또 입주 청소·소규모 수선 비용(30만 원 한도), 정착 물품(30만 원 한도)을 지원한다.

 

입주 전까지 주거 공백이 생기는 대상자가 머물 수 있는 임시거처를 운영하고, 입주한 이들이 잘 정착할 수 있도록 자활·복지 서비스를 연계해준다. 정신건강·공동체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공공임대주택 이주를 원하는 비주택 거주자들은 주소지 동행정복지센터, 수원시주거복지지원센터(031-231-3371)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수원시 관계자는 “무더운 여름철은 비주택 거주자들에게는 가장 힘든 시기”라며 “비주택에 거주하는 주거취약계층에게 수원시의 주거지원 사업을 적극적으로 알려 더 많은 시민이 더 나은 환경에서 거주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성시, 함백산추모공원 39번국도 연결도로 개통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