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문화재단, 코로나 시대 엄마의 이야기를 담다

'엄마의 노래' 앨범 제작… 엄마들의 이야기를 담은 노래로 코로나 블루 극복

강지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7/26 [15:35]

경기문화재단, 코로나 시대 엄마의 이야기를 담다

'엄마의 노래' 앨범 제작… 엄마들의 이야기를 담은 노래로 코로나 블루 극복

강지현 기자 | 입력 : 2021/07/26 [15:35]

▲ '엄마의 노래-작가교실' 프로그램 운영. 경기문화재단 제공     ©수원화성신문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강헌)은 올해 경기도어린이박물관 개관 10주년을 맞아 국내 여성 가수들과 손잡고 코로나 시대 엄마들의 이야기를 담은 <엄마의 노래> 앨범을 제작한다.

 

이번 사업은 박물관의 주 고객인 어린이, 부모, 가족을 통합하는 박물관의 사회적 역할을 강화하고 도민들의 코로나블루 치유를 돕기 위해 기획됐다. 싱어송라이터 조동희 등 실제 아이를 키우며 음악활동을 해온 10명의 엄마 아티스트들이 참여하여 육아의 자전적인 경험을 담아 작사, 작곡한 노래를 앨범과 공연으로 선보이게 된다. 앨범에는 도내 거주 어머니들이 창작한 노래도 1곡 실릴 예정으로 경기도어린이박물관(용인)과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동두천)에서 여성 싱어송라이터 조동희가 <엄마의 노래-작사교실> 프로그램을 운영하였다.

 

이번 앨범에는 강허달림, 말로, 박새별, 박혜리, 유발이, 융진, 임주연, 장필순, 조동희, 허윤정(블랙스트링) 등 한국 대중음악계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엄마’ 아티스트들이 대거 참여했다. 10인의 여성 아티스트들은 ‘아이에게 전하는 편지’라는 주제로 육아와 가사, 그리고 가수로 활동하는 과정 속에서 겪었던 다양한 이야기를 앨범에 녹여낼 예정이다. 이달 중 2차례에 걸쳐 음원을 먼저 공개하고 8월 중 CD음반 발매, 9월 개관기념일 특별공연을 통해 <엄마의 노래> 발매 기념 공연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이 모든 과정을 담은 <엄마의 노래(가제)> 다큐멘터리도 제작하여 방송을 통해 공개할 계획이다.

 

경기도어린이박물관 관계자는 “음악을 매개로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 지친 엄마와 아이, 가족에게 위안과 응원, 용기와 희망을 주고 나아가 도민들의 마음을 위로하고자 한다”며 “예술의 치유적 기능을 바탕으로 어린이박물관이 어린이와 부모, 가족 모두를 포괄 할 수 있는 문화예술거점으로 나아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성시, 함백산추모공원 39번국도 연결도로 개통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