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국회의원, "KT소닉붐 연고지 수원 이전 환영"

수원특례시, 4대 프로스포츠 종목에 6개 프로구단을 보유한 ‘스포츠 메카’로 거듭나

김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21/06/10 [16:42]

수원시 국회의원, "KT소닉붐 연고지 수원 이전 환영"

수원특례시, 4대 프로스포츠 종목에 6개 프로구단을 보유한 ‘스포츠 메카’로 거듭나

김미선 기자 | 입력 : 2021/06/10 [16:42]

수원시 더불어민주당 김승원(수원시갑), 백혜련(수원시을), 김영진(수원시병), 박광온(수원시정), 김진표 의원(수원시무, 이상 선거구순)이 KT소닉붐(구단주 구현모)이 연고지를 수원으로 이전한 것에 대해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혔다.

 

한국프로농구연맹(KBL, 총재 김희옥)은 지난 9일 이사회를 통해 KT의 연고지 이전 안건을 승인했다.

 

연고지 이전이 결정된 이후, 수원시 국회의원들은 “올해 초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으로 ‘특례시’로 격상된 수원시가, 이번 KT의 연고지 이전으로 4개 프로스포츠 종목에 6개 프로구단을 보유한 ‘스포츠 메카’로 거듭났다”라며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혔다.
특히 구단 사무국, 클럽하우스, 홈경기장 소재지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김승원 의원과 백혜련 의원이 SNS를 통해 가장 먼저 환영의 뜻을 밝혔다.

 

김승원 의원은 SNS를 통해 “KT소닉붐의 수원 이전으로 그동안 수원시에 프로농구팀이 부재해 수원 시민들이 가졌던 아쉬움을 털 수 있게 되었다. KT소닉붐은 언제나 장안구와 함께 할 것이다”라고 밝혔고, 백혜련 의원 또한 SNS를 통해 “KT 농구단이 우리 지역 칠보체육관으로 오게 되었다. 지역주민과 함께 환영하고 응원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영진 의원은 “125만 수원시민 모두와 함께 KT농구단의 수원시 이전을 환영한다”라고 밝혔고, 박광온 의원은 “2001년 이후 20년만에 수원시가 다시 프로농구 구단을 보유하게 되었다. KT소닉붐이 수원시민의 사랑을 받으며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교감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김진표 의원은 “우리 수원은 수원 KT위즈 프로야구팀과 수원블루윙즈 프로축구팀, 한국전력, 현대건설 프로배구단이 수원시민의 사랑을 받고 있다. 여기에 KT농구단까지 가세해 4계절이 뜨거운 스포츠메카가 완성되었다”라고 밝혔다.

 

KBL은 지난 2017년 3월 선수와 사무국 모두 연고지에 훈련장 및 사무실을 두도록 하는 ‘연고지 정착제’를 도입했다. KT는 구단 사무국과 클럽하우스(KT빅토리움)은 수원시 장안구에 소재한 반면, 홈경기장은 부산 사직동에 위치해있었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KT는 그동안 연고지 정착제에 대비해 부산시 정착을 위해 연습체육관 등에 대한 협조를 구했으나 의견을 좁히지 못했고, 이에 구단 사무국과 클럽하우스가 소재한 수원시로 연고지를 이전할 것을 결정했다.

 

KT소닉붐의 수원시 이전으로 수원시는 최초로 4대 프로스포츠 구단을 모두 보유하는 특례시가 된다. 현재 KT위즈(야구), 수원삼성블루윙즈 · 수원FC(축구), 한국전력빅스톰 · 현대건설힐스테이트(배구)가 수원시를 연고로 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원시국제교류센터,‘2021 중국 주하이시 국제우호도시 청소년 회화 온라인 교류전’참가자 모집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