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원, 경기도 전통시장 변화와 혁신의 리더!

경상원, 경기도 전통시장 내 창업을 꿈꾸는 청년상인 29명 선정 지원
창업 교육, 컨설팅, 점포환경보수, 점포임차료, 방송홍보 등 안정적인 창업을 위한 단계별 지원 추진

김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21/05/01 [08:30]

경상원, 경기도 전통시장 변화와 혁신의 리더!

경상원, 경기도 전통시장 내 창업을 꿈꾸는 청년상인 29명 선정 지원
창업 교육, 컨설팅, 점포환경보수, 점포임차료, 방송홍보 등 안정적인 창업을 위한 단계별 지원 추진

김미선 기자 | 입력 : 2021/05/01 [08:30]

경기도와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이하 경상원)은 30일 전통시장의 세대교체를 주도할 ‘2021년 전통시장 청년상인 육성’ 사업에 청년상인 29명(신규창업자 19명, 재도약 8명, 가업승계 2명)을 선정·발표했다.


‘전통시장 청년상인 육성’은 청년상인의 창업지원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신규고객 유입 및 전통시장의 상권 활성화를 목표로 하는 지원사업으로 도내 전통시장에서 신규창업·재도약·가업승계를 희망하는 만 39세 이하 청년들이 지원 대상이며, 신규창업 및 가업승계는 공고일 기준 창업 1년 이내, 재도약은 창업 3년 이내에도 신청이 가능하다.


세부지원 내용으로는 점포 역량 강화를 위한 창업 컨설팅과 점주 교육을 공통적으로 진행하며, ▲점포환경보수 ▲홍보·마케팅 ▲사업관련 교육 ▲점포 임차료 등으로 사용할 수 있는 ▲신규창업 4천만원 ▲재도약 2천만원 ▲가업승계 1천만원의 창업지원비를 지원한다.


특히, 2021년에는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을 청년 창업가를 위해 6개월 한도(지원금 20% 이내)에서 점포 임차료까지 지원이 확대되었으며 우수점포를 선발하여 청년 상인의 창업 스토리, 점포 및 상품 등을 파급력이 큰 매스컴을 통해 방송 홍보할 예정이다.


한편 올해는 청년 취업률이 감소하는 상황에서 이전년도 청년상인 육성사업을 통해 창업에 성공한 청년 상인과 유사 업종으로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상인이 소통할 수 있도록 경상원에서 ‘전통시장 청년상인 멘토링 제도’ 또한 추진할 계획이다.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이홍우 원장은 “전통시장에서도 세대교체가 일어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자영업이 정말 어려운 시기지만 경상원과 함께 준비된 창업을 통해 미래의 전통시장을 이끌어갈 청년 상인 육성과 함께 전통시장이 새로운 활력을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이재명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당과 함께 힘모으겠다”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