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세월호 참사 7주기 기억식 추도사

박종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4/16 [15:58]

이재명 경기도지사 세월호 참사 7주기 기억식 추도사

박종희 기자 | 입력 : 2021/04/16 [15:58]

어느덧 7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습니다.

 

세상 만물이 그러하듯

시간이 흐르면 흐를수록

기억도 풍화를 겪고 흐릿해지기 마련입니다.

 

그러나 세상 모든 게 풍화로 스러져도

결코 잊을 수 없는 그날입니다.

다시 잔인한 봄입니다.

 

한 톨의 의혹도 남기지 말자는 유가족들의 호소는

과거에 붙들려 살자는 것이 아니라

더 나은 오늘과 내일을 만들기 위한,

모두가 안전한 나라를 만들기 위한 처절한 외침입니다.

 

부족한 것이 있다면 채워 넣으면서

느리더라도 포기하지 않고,

다시는 국가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저버리지 않도록,

안전한 세상을 만드는 그날까지

한 발 한 발 나아가야 합니다.

그것이 바로 살아남은 우리에게 남겨진 숙제입니다.

 

기억이 살아있는 한

움직일 힘이 조금이라도 남아 있는 한

우리는 그 길로 가야 합니다.

 

이제 4.16 생명안전공원이 조성됩니다.

그 자체로 희생자의 넋을 위로하는 추모비이자

망각 속에 사라지는 그 이름을 끊임없이 불러내는

‘기억의 공간’이 될 것입니다.

 

우리는 영원히 기억할 것이고,

그 기억은 우리를 움직이는 힘이 될 것입니다.

 

모든 국민이 안전한 나라,

국가가 국민을 앞장서 지키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국가란 무엇인가, 국가는 왜 존재하는가’라는 물음에

주저하지 않고 자신 있게 답할 수 있을 때까지

멈추지 않겠습니다.

 

언제나 여러분과 함께하겠습니다.

2014년 4월 16일, 그날을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2021년 4월 16일

경기도지사 이 재 명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원시의회 김기정 부의장, 깜짝 등굣길 인사로 즐거운 아침 선물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