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김장 비용 18만 7,810원…전년 대비 30% 상승 전망

올 김장 비용 18만 7,810원…전년 대비 30% 상승 전망

수원화성신문 | 기사입력 2010/11/07 [20:34]

올 김장 비용 18만 7,810원…전년 대비 30% 상승 전망

올 김장 비용 18만 7,810원…전년 대비 30% 상승 전망

수원화성신문 | 입력 : 2010/11/07 [20:34]

롯데마트, 김장재료 12개 품목 가격 예측 4인가족 기준 김장 비용 조사



올 김장시즌에 대형마트에서 김장재료를 준비할 경우 비용이 18만 7,810원으로 전년보다 30% 가량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롯데마트MD들이 서울·수도권을 포함한 충청, 중부지방부터 본격적으로 김장시즌이 시작되는 11월 하순 시점에서의 김장재료 12개 품목에 대한 판매가격을 미리 예측해 김장비용을 조사한 결과로, 4인 가족 기준이다.


특히, 배추나 무, 마늘, 생강 등 김장에 필수적인 재료들의 가격상승이 김장 비용 상승의 주 원인이 될 것으로 나타났다.


배추의 경우 8월 하순에서 9월 초까지 태풍피해 및 잦은 강우로 정식(모종을 밭에옮겨 심는 작업)이 지연됐고, 서산, 당진 등 충청권 주요산지 피해의 영향으로 본격적인 출하시기가 예년보다 1~2주 가량 늦은 12월 초순이 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수도권, 충청권 김장시즌이 시작되는 11월 하순 시점에서 물량이 다소 부족할 것으로 보여, 4인 가족이 먹는데 필요한 20포기(포기당 2.5kg 전후)를 구매할 경우 전년 2만 9600원 대비 25% 오른 3만 7천원 가량이 들 것으로 예상된다.


무의 경우에도 10개(1.5kg 이상) 기준으로, 전년의 8,960원 대비 31% 가량 오른 11,760원이 소요될 것으로 보이며, 갓의 경우에는 수도권 주요 산지의 파종지연과 기존 생산농가들의 열무, 얼갈이 등 대체 농작물 재배에 따른 생산량 감소로 전년대비 무려 132% 가량 오를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작황부진과 중국산 수입감소 등으로 이미 가격이 올라 있는 마늘의 경우에는 90% 가량, 그리고7~8월 수확기에 잦은 비와 태풍 영향으로 수확량이 감소한 건고추의 경우에는 전년보다 가격이 19% 가량 인상될 것으로 예측됐다.


반면, 쪽파의 경우에는 예년과 같은 수준에서, 그리고 미나리는 10% 안팎에서 소폭오를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수산물 재료의 경우에는 전년대비 어획량이 감소한 새우젓이 2.5kg(육젓) 기준 1만 2500원에서 1만 5000원으로 20% 오른 반면, 소금과 생굴의 경우에는 10% 미만으로 소폭 인상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올 김장비용이 전년대비 30% 가량 오른다고 해도, 포장김치를 사먹는 것 보다는 집에서 직접 김장을 담가 먹는 것이 경제적으로는 다소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시중에서 판매되는 유명 기업들의 포장김치의 경우, 배추 20포기 가량의 분량인 포장김치 34~40kg을 구입하는데 드는 비용은 약 21~25만원 가량으로 직접 김장을 담글 때 보다 약 10~30% 가량 비싼 것으로 파악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이재명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당과 함께 힘모으겠다”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