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외국인 주민을 위한 ‘지역사회 안전망’ 강화한다

외국인 주민 지원 강화 매뉴얼 수립…관내 외국인 주민 관련 기관 등에 전달

이상준 기자 | 기사입력 2022/10/21 [08:22]

수원시, 외국인 주민을 위한 ‘지역사회 안전망’ 강화한다

외국인 주민 지원 강화 매뉴얼 수립…관내 외국인 주민 관련 기관 등에 전달

이상준 기자 | 입력 : 2022/10/21 [08:22]

▲ 수원시청 전경. 수원시 제공     ©수원화성신문

 

수원시가 관내 외국인 주민의 안정적인 지역사회 정착을 돕고,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외국인 주민을 지원하기 위한 ‘외국인 주민 지역사회안전망 강화’ 매뉴얼을 수립했다.

 

수원시는 지난 17일 수립한 ‘외국인 주민 지역사회안전망 강화’ 매뉴얼을 관내 동 행정복지센터, 외국인 주민 관련 기관(수원시외국인복지센터·수원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수원시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 등)에 전달했다.

 

외국인 주민 지역사회안전망 강화 매뉴얼은 외국인 주민 위기가구가 발생했을 때 신속하게 대응하고, ‘외국인 주민 긴급지원 사업’ 등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원활하게 제공하기 위해 만들었다.

 

외국인 주민 긴급지원 사업은 질병·재해·사고·주 소득자의 실직 등의 사유로 갑작스런 위기에 처한 저소득층 외국인 주민에게 생계비·의료비 등을 지급하는 사업이다.

 

매뉴얼에는 ▲외국인 주민 구호 신청·상담 ▲외국인 주민 긴급지원 사업 대상자 적합 여부 검토·지원 ▲외국인 주민 위기가구 현장 확인·조사 ▲긴급지원 후 사후 관리, 지역사회 자원 연계 지원 등 업무 단계에 따른 기관별 역할이 구체적으로 정리돼 있다.

 

기존에는 ‘외국인 주민 긴급지원 사업’ 추진을 위해 협력하는 수원시청 다문화정책과, 동 행정복지센터, 외국인 주민 관련 기관 등 기관별 업무 협조 체계가 구체화되지 않아 원활한 사업 운영에 어려움이 있었다.

 

매뉴얼 수립에 따라 ▲긴급지원 대상자 조사 ▲지원금 지급 ▲대상자 사후 관리 ▲고난도·고위험 사례관리자를 위한 맞춤형 지원 ▲지역사회 자원 연계 지원 등을 효율적으로 추진하는 협력 체계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수원시 관계자는 “수원시 거주 외국인은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은 6만 6490명으로 최근 위기가구와 긴급돌봄 대상자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어 외국인 위기가구를 위한 신속한 초기 대응과 긴급 지원이 절실히 요구되는 상황”이라며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외국인 주민을 신속하게 보호하고, 안정적인 정착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경기아트센터, 어린이 국악뮤지컬 ‘제비씨의 크리스마스’ 공연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