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거믄슬이와 고달장군’ 시민참여형 창작뮤지컬 제작

강지현 기자 | 기사입력 2022/10/05 [12:37]

오산시, ‘거믄슬이와 고달장군’ 시민참여형 창작뮤지컬 제작

강지현 기자 | 입력 : 2022/10/05 [12:37]

 

▲ 거믄슬이 캐릭터 스케치

오산문화재단은 창작 인큐베이팅 뮤지컬 ‘거믄슬이와 고달장군’스케치를 10월 6일 오후 3시에 오산문화재단 다목적실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오산문화재단 경기시민 예술학교 ‘오산 설화 속 예술’사업의 일환으로 거믄슬이와 고달장군 뮤지컬을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획한 것이다.

‘오산 설화 속 예술’은 오산 시민들의 일상생활에서 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오산천과 독산성을 스토리텔링한 ‘거믄슬이와 고달장군’설화를 뮤지컬로 제작하기 위한 첫 단추라 할 수 있다. 장수왕 63년(475년)시절 고구려가 오산지역을 점령하고 매홀군으로 개칭했을 때를 배경으로 한다.

사전 참가신청을 한 오산 시민들을 대상으로 뮤지컬 제작 및 공연 기획사인 ㈜제이스타컴퍼니의 곽유림 대표 및 뮤지컬 전문가들이 대본 창작 특강을 진행한다. 시민들과 함께 뮤지컬 대본 창작과정 중에 주요 인물은 물론 아이디어 주제 확장단계인 시놉시스를 완성할 예정이다.

또한 ‘거믄슬이와 고달장군’과 더불어 삼각관계를 이루게 될 토착귀족 청년 등 주요 배역 3인의 캐릭터를 형상화하고, 완성된 시놉시스에 맞춰 인물을 입체화시키는 단계로 분장, 의상, 촬영, 조명 장비 등을 설치하여 각 배역을 중심으로 영상 촬영도 한다.

‘오산설화 속 예술’사업을 기획한 현승우 예술진흥팀장은 “오산의 역사와 지명을 소재로 한 매홀처녀 ‘거믄슬이’와 고구려 군관 ‘고달장군’의 이야기를 토대로 추후 뮤지컬을 제작하기 위해 필요한 기초 작업이다”며,“창작 인큐베이팅 뮤지컬 거믄슬이와 고달장군 스케치를 통해 오산 시민들에게 창작 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고 나아가 오산시민의 정체성을 확인해 보는 시간을 갖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2022 경기시민예술학교 릴레이캠퍼스는 경기도 내 기초문화재단 대상으로 공모한 7개의 성인 대상 예술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것으로 본 프로그램은 오산지역의 설화를 소재로 한 창작 뮤지컬을 경험하는 프로그램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경기아트센터, 어린이 국악뮤지컬 ‘제비씨의 크리스마스’ 공연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