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느슨해진 경각심... 고삐 죈다’

6일 서부경찰서와 4인 1조 2개팀 구성해 심야 단속 펼쳐
방역수칙 위반 업소 2개소 적발... 과태료 부과, 행정처분

이상준 기자 | 기사입력 2021/04/07 [15:59]

화성시, ‘느슨해진 경각심... 고삐 죈다’

6일 서부경찰서와 4인 1조 2개팀 구성해 심야 단속 펼쳐
방역수칙 위반 업소 2개소 적발... 과태료 부과, 행정처분

이상준 기자 | 입력 : 2021/04/07 [15:59]

▲ 6일 화성서부경찰서와 합동으로 향남 2지구 유흥주점 밀집지역 심야 점검을 펼쳤다. 화성시 제공     ©수원화성신문

 

화성시가 경찰과 손잡고 향남 2지구 유흥주점 밀집지역 심야 점검을 펼쳐 방역수칙 위반 업소 2개소를 적발했다.

 

시는 화성서부경찰서와 합동으로 4인 1조 2개팀으로 나눠 향남 2지구 소재 룸살롱, 노래클럽 등 유흥주점과 단란주점, 홀덤펍 등 62개소를 대상으로 6일 22시부터 24시까지 합동 야간 점검을 실시했다.

 

점검 결과 22시까지 운영이 가능함에도 이를 어긴 유흥주점 1개소와 홀덤펍 1개소 및 이용자 7명을 적발했다.

 

이에 시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과태료 부과 등의 행정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곽매헌 위생과장은 “일부의 작은 일탈이 대규모 감염확산으로 이어져 그동안의 모든 노력이 한순간에 사라지지 않도록 영업자 스스로도 시설별 방역수칙 준수에 최선을 다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시는 이번 합동점검 외에도 지난해 3월부터 주 6회씩 관내 시설을 대상으로 방역수칙 이행여부를 점검 중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성시, 4.15 제암·고주리 사건 합동묘역 참배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