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DMZ 대성동마을서 ‘한반도 평화 염원’ 희망나무 심어

도, 제76회 식목일 기념… 대성동 마을 주민들과 우리나라 대표하는 소나무, 철쭉 등 심어

박종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3/31 [17:06]

경기도, DMZ 대성동마을서 ‘한반도 평화 염원’ 희망나무 심어

도, 제76회 식목일 기념… 대성동 마을 주민들과 우리나라 대표하는 소나무, 철쭉 등 심어

박종희 기자 | 입력 : 2021/03/31 [17:06]

▲ 식목일을 며칠 앞둔 31일 오전 파주시 군내면 대성동마을에서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 이진 도의원, JSA경비대대 관계자, 대성리 마을 주민 등이 평화 정착을 바라는 도민의 염원을 담은 평화 나무심기 행사에서 영산홍과 철쭉 등 나무를 심고 있다. 경기도 제공     ©수원화성신문

 

제76회 식목일과 판문점 선언 3주년을 앞두고 경기도가 31일 오전 대한민국 최북단 DMZ에 자리 잡은 파주시 군내면 대성동 마을에서 한반도 평화정착을 기원하는 ‘평화나무심기’ 행사를 개최했다.

 

생명의 상징인 나무를 통해 평화와 통일의 희망을 심고자 마련된 이번 나무심기행사에는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 이진 도의원, 대성동 마을주민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대성동 마을에서 평화를 염원하는 식목행사가 열리는 것은 지난 2012년 이후 9년만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우리민족을 상징하는 소나무는 물론, 올 봄 DMZ 일원을 아름답게 물들일 철쭉 등 대성동 마을 주민들이 원하는 수종을 중심으로 총 1,500여 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무엇보다 비무장 지대 내 유일한 학교인 대성동초등학교에서 열심히 학업에 매진하며 통일과 미래의 푸른 꿈을 가꾸어 가고 있는 어린이들도 참여, 고사리 같은 손을 보태며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이재강 평화부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평화와 통일을 심고 미래를 가꾸는 이번 나무심기 행사를 통해 도민들의 염원을 모아 하루빨리 평화가 정착되길 희망한다”며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지키는 힘이 되도록 평화와 건강이 넘치는 푸른 경기를 만드는 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 2008년부터 대성동 마을과 가까운 개성 개풍양묘장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고, 묘목·종자 등 조림사업을 지원하는 등 황폐한 북한 산림의 빠른 복원을 위한 준비에 적극적으로 힘써왔다.

 

특히 ‘평화’를 도정 핵심가치로 내세운 민선7기 들어서부터 지방정부 최초로 양묘장 조성 물품과 스마트 온실에 대한 유엔(UN) 대북제재 면제 승인을 받는 등 산림사업을 통한 평화 분위기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도는 4월 5일 식목일을 전후로 31개 시군에서 조림사업 및 식목일 기념행사를 개최하는 한편 수원, 부천, 오산 등에서는 나무 나누어주기행사도 실시하는 등 산림의 중요성을 알리고 국민과 소통하는 장으로서 역할을 강화하기 위한 다양한 행사를 추진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성시, 4.15 제암·고주리 사건 합동묘역 참배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