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폴리텍대학 반도체융합캠퍼스 반도체공정장비과, 융합공정실습실 구축

강지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12 [15:24]

한국폴리텍대학 반도체융합캠퍼스 반도체공정장비과, 융합공정실습실 구축

강지현 기자 | 입력 : 2021/01/12 [15:24]

▲ 한국폴리텍대학 반도체공정장비과의 반도체 융합공정실습실과 학생들이 반도체 융합공정실습실의 클린룸에서 포토 공정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반도체융합캠퍼스 제공  © 수원화성신문


올해 2021년 반도체 시장의 슈퍼사이클이 예고된 가운데 반도체 업체는 메모리뿐만 아니라 비메모리 시스템 반도체 부분에서도 높은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는 시장 전망이 나오고 있다. 또, 반도체 위탁생산인 파운드리 부문에서는 세계 5위 파운드리 중국 기업 SMIC에 대한 미국의 제재에 따라 기존 파운드리 업체들은 생산 라인을 완전 가동을 해야 할 정도로 업체들이 바빠질 예정으로 코로나19로 인해 다른 업종의 기업들이 힘들어지는 시기에도 반도체 시장은 상승세가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이렇게 성장하는 반도체 산업에서 국내 반도체 업체들은 제작 공정과 장비에 대한 지식을 갖춘 인력을 원하지만, 수요에 비해 부족한 국내의 인력 사정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는다고 한다.

 

이에 안성에 있는 한국폴리텍대학은 2020년에 반도체융합캠퍼스로 이름을 바꾸고 각과는 반도체 관련 학과로 개편하면서 반도체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안성시는 반도체 클러스터인 용인과 매우 근접한 위치에 있으며 주위에는 삼성과 SK하이닉스 등 다양한 반도체 관련 기업들이 자리 잡고 있어서 위치적으로도 매우 중요한 이점이 있는 지역이다.

 

이렇게 개편된 한국폴리텍대학의 반도체 융합캠퍼스에서 반도체공정장비과는 미래성장동력사업으로 선정되며 반도체 공정에 필요한 반도체 공정 장비를 도입할 수 있었고, 기존에 다수의 기업으로부터 투자받은 다양한 반도체 장비도 활용하여 반도체 실습을 할 수 있는 Learning Factory인 반도체 융합공정실습실을 구축하였다.

 

이곳에서는 실무 능력 향상을 위한 반도체 공정 실습을 할 수 있도록 설계하였고, 반도체 공정을 직접 설비를 이용하여 진행하면서, 반도체 이론부터 실습까지 모든 교육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기업이 원하는 인재를 양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 2년제 학위 과정을 통해 반도체공정장비과에서 양성된 반도체 인력들이 많은 인력이 요구되는 다양한 반도체 업체에서 반도체 산업에 이바지할 수 있다면 우리나라 반도체 산업도 한 발 더 발전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되고, 반도체공정장비과는 실무 및 이론을 겸비한 반도체 공정 및 장비 분야의 인재를 양성하는 대표적인 학과로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이재명 “주거권, 국가에서 보장해야… 불로소득 환수”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