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학박물관 특별전 온라인으로 만나다 ‘반계수록, 톺아보기’

강지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2/28 [15:26]

실학박물관 특별전 온라인으로 만나다 ‘반계수록, 톺아보기’

강지현 기자 | 입력 : 2020/12/28 [15:26]

▲ ‘<반계수록>, 공정한 나라를 기획하다’ 기획전 온라인 전시해설. 경기문화재단 제공  © 수원화성신문


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김태희 관장)은 지난 10월 19일(월), 전북 부안군과 공동으로 개최한 ‘<반계수록>, 공정한 나라를 기획하다’ 기획전(이하 <반계수록> 기획전)의 온라인 전시해설 영상을 준비했다.

 

『반계수록』 은 실학의 비조로 손꼽히는 반계 유형원(磻溪 柳馨遠, 1622∼1673)의 대표작으로, 국가 전반의 개혁을 담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연일 천 명을 넘나드는 가운데 도민들이 불안 속에서 문화생활이 위축되고 있다. 특히 박물관 전시는 직접 관람해야 현장성과 진정성을 느낄 수 있기에 보건위기 상황 속에서는 더 제한적이다.

 

이에 박물관에서는 <반계수록> 기획전의 온라인 전시해설 영상 ‘<반계수록>, 톺아보기’를 준비했다.

 

온라인 전시콘텐츠는 이번 주 화요일(12.29)부터 티저(Teaser) 영상을 시작으로 총 10편이 공개된다. 각 영상은 5분 분량의 주제별 구성으로 역사학을 전공하지 않은 일반인들도 쉽게 전시내용을 알 수 있도록 기획하였다. ”실학은 어렵다“는 선입견을 실제 전시도록에 필진으로 참여한 9인의 연구자가 인문강좌 형식의 인터뷰로 풀어낸 것이다.

 

이번 영상 제작은 실학박물관과 오랫동안 함께한 국민대학교 영상디자인학과 하준수 교수가 학생들과 참여하였다.

 

김태희 관장의 전시소개를 필두로 역사학, 한문학, 철학 분야의 전문가들이 다양한 관점에서 반계수록의 가치를 재조명한다.

 

박물관은 이번 온라인 전시 해설영상으로 코로나19로 박물관에 직접 오지 않더라도 기획전에 대한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특히 어려운 상황의 나라에 근본적인 처방을 고민했던 조선후기 지식인의 흔적을 다양한 관점에서 따라갈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온라인 전시해설 영상은 실학박물관 홈페이지와 유튜브에서도 접할 수 있다.

 

<‘반계수록, 톺아보기’>
- 홈페이지 : 별도 제공 (28일 월요일 오후)
- 유튜브 : 별도 제공 (28일 월요일 오후)

 

<전시인사이드 영상>
- 홈페이지 : https://silhak.ggcf.kr/archives/exhibit/bangye-surok?term=6
- 유튜브 : https://www.youtube.com/watch?v=mmej89SDSww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경기도민 69%, 고위공직자 부동산 임대사업자 겸직금지 “적절하다”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