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달구, 수원천 석축 정비로 안전한 하천 환경 조성

김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20/11/05 [14:57]

팔달구, 수원천 석축 정비로 안전한 하천 환경 조성

김미선 기자 | 입력 : 2020/11/05 [14:57]

▲ 수원천 석축정비 공사. 수원시 팔달구 제공  © 수원화성신문

수원천은 여러 해 전 복원 사업을 통해 일부 구간 정비되었으나, 매교~새마을교~매세교 구간(L=360m)은 기존 석축으로 남아 노후되어, 석축 사이의 모르타르 부분 탈락 및 수십 년에 걸친 토압에 의한 배부름 현상이 발생해 붕괴 등 안전사고 우려가 제기되어 왔다.

 

이에 구는 시민들에게 안전한 하천환경을 제공하고자 연차적으로 예산을 확보하여 정비 계획을 수립했으며, 올해 첫 삽을 뜨게 됐다.

 

낡은 석축을 철거하고 자립식 옹벽을 설치하여 하천제방 여유 폭이 기존 1.2m에서 2m로 확장되어, 시민들이 보다 쾌적하게 수원천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2021년에도 잔여 구간에 대해 정비 예정으로, 2년 후인 2022년에는 전 구간 정비가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권찬호 팔달구청장은 “노후된 석축을 조속히 정비하여, 시민들에게 안전하고 깨끗한 하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원시 광교푸른숲도서관에서 교향악으로 ‘힐링’
1/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