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수원월드컵재단, 빅버드 체험프로그램 스타트

“수원월드컵경기장을 누비는 축구선수가 되길” 도내 유소년 축구꿈나무 700여명 참여

김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16:50]

경기수원월드컵재단, 빅버드 체험프로그램 스타트

“수원월드컵경기장을 누비는 축구선수가 되길” 도내 유소년 축구꿈나무 700여명 참여

김미선 기자 | 입력 : 2020/10/15 [16:50]

▲ 15일 수원FC 유소년 축구팀 22명 선수들은 수원월드컵경기장 곳곳을 견학하며 축구선수로서의 꿈을 키우는 시간을 가졌다. (재)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제공  © 수원화성신문


(재)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이하 ‘월드컵재단)이 경기도 내 700여명의 유소년 축구꿈나무를 수원월드컵경기장으로 초대한다.

 

월드컵재단은 15일 경기도 내 유소년 축구팀 선수 약 700명을 대상으로 하는 ‘2020 빅버드 체험프로그램’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빅버드 체험프로그램’은 축구박물관에서 축구 역사를 배우고, 라커룸-워밍업실-주경기장으로 이어지는 국가대표·프로선수들의 실제 동선 그대로를 체험해볼 수 있도록 구성됐다.

 

이날 프로그램의 첫 스타트를 끊은 수원FC 유소년 축구팀 22명 선수들은 수원월드컵경기장 곳곳을 견학하며 축구선수로서의 꿈을 키우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주경기장 천연잔디에서 진행된 20여 분간의 미니축구는 참여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월드컵재단은 학생안전을 위해 전원 발열 체크와 손 소독을 실시했으며, 체험 시에는 마스크를 착용한 채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월드컵재단 이내응 사무총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외부활동을 제대로 하지 못했던 유소년 선수들에게 활력 충전의 시간을 주고 싶었다”며 “대한민국 축구의 중심이자 미래인 축구꿈나무들이 훗날 수원월드컵경기장 그라운드를 누비는 멋진 축구선수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빅버드 체험프로그램은 올해 10월15일부터 12월 중순까지 진행되며 약 20회에 걸쳐 나눠서 실시한다. 경기도 내 유소년 축구팀 선수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월드컵재단은 프로그램을 향후 상시 체험활동으로 전환하고 참여자를 확대 모집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경기도교육청, 청렴문화 확산 위한 민관협의회 출범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