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극단, 페스티벌 도쿄와 '신의 막내딸 아네모네' 공동제작

경기아트센터 소극장에서 사전 촬영된 작품 11월 14일·15일 오후 8시 VOD서비스

김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16:36]

경기도극단, 페스티벌 도쿄와 '신의 막내딸 아네모네' 공동제작

경기아트센터 소극장에서 사전 촬영된 작품 11월 14일·15일 오후 8시 VOD서비스

김미선 기자 | 입력 : 2020/10/15 [16:36]

▲ 연극 '신의 막내딸 아네모네'. 경기아트센터 제공  © 수원화성신문


경기도극단(예술감독 한태숙)은 2020 국제교류사업의 일환으로 페스티벌 도쿄와 <신의 막내딸 아네모네>를 공동제작한다. 경기아트센터 소극장에서 사전 촬영된 작품은 11월 14일(토) 오후 8시, 11월 15일(일) 오후 8시, 2일간 컬처브릿지에서 VOD서비스로 대중들과 만날 수 있다. 온라인 시청 티켓은 컬처브릿지를 통해 판매를 시작한다.

 

페스티벌 도쿄는 예술의 다양성을 추구하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국제적인 문화예술 페스티벌이다. 2020년에는 코로나19로 인하여 영상콘텐츠 형태로 페스티벌이 이루어진다. 경기도극단이 페스티벌 도쿄에 한국 대표작으로 참가하여 국제적인 문화교류 네트워크 확장을 시도한다.  

 

연극<신의 막내딸 아네모네>는 스트린드베리의 원작 <꿈의 연극>을 현대적인 언어로 재창작하였으며, 현대일본연극을 대표하는 마츠이슈 작가가 참여하여 완전히 새로운 작품으로 선보이게 된다. 인간의 가장 보편적인 모습을 작품에 투영했고, 120년의 시간을 뛰어넘어 지금 우리의 이야기로 구현했다.

 

경기아트센터 이우종 사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협업과 제작 형식으로 시대의 트렌드를 접목하여, 연극 장르의 관심과 접근성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경기도교육청, 청렴문화 확산 위한 민관협의회 출범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