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의 뜨락] 커피숍

맹기호 | 기사입력 2020/09/16 [16:50]

[詩의 뜨락] 커피숍

맹기호 | 입력 : 2020/09/16 [16:50]

 

너 외로우냐

 

길에 선 은행나무도
외로워 바람에 제 몸을 떨고

 

걸어가는 사람도
외로워 예외 없이 옆을 본다

 

창 밖의 시내버스도 외롭다
네 앞의 찻잔도 외로워 홀로 김을 낸다

 

네가 혼자 왔듯
너는 혼자다

 

이제 외로워도
왜 외로운지 묻지 말자

 

왜 사느냐고도 묻지 말자
본질은 묻는 것이 아니다

 


<맹기호 프로필>
▲충남 아산 출생 ▲계간 문학과 비평 작가회장 ▲2018 경기문학인 대상 수상 ▲한국문인협회 회원 ▲매탄고등학교장 역임 ▲시집 「그리워서 그립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경기도청에 추석 골목상권 살리는 슈퍼맨이 떴다!”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