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쓰레기 소각장 건설 계획에 수원 광교주민 '화들짝'

수원 인접한 플랫폼시티 후보지 거론… ‘민민갈등’ 불씨 남아

이상준 기자 | 기사입력 2020/07/31 [11:36]

용인 쓰레기 소각장 건설 계획에 수원 광교주민 '화들짝'

수원 인접한 플랫폼시티 후보지 거론… ‘민민갈등’ 불씨 남아

이상준 기자 | 입력 : 2020/07/31 [11:36]

▲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에 위치한 일일 처리용량 300톤 규모의 용인환경센터 전경. 용인시 제공



경기 용인시가 기흥구 플랫폼시티 조성에 따른 쓰레기 소각장 건설 계획을 세우자 곳곳에서 반발 움직임이 나오고 있다.

 

용인시는 쓰레기 소각장 예비후보지로 4곳을 검토 중인데, 입지 선정에 따라 용인시민 간 갈등을 넘어 '용인-수원' 간 지역갈등으로까지 확대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예비후보지 가운데 1곳이 수원 광교신도시와 인접해 있어서다.

 

용인시는 지난 5월말 플랫폼시티(기흥구 보정·신갈·마북동 일원 275만㎡) 개발과 향후 인구 증가에 대비한 300t 규모 쓰레기 소각장 건설 계획을 공고했다. 2022년 실시계획을 인가해 2023년 착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용인시는 플랫폼시티 예정지와 처인구 금어리, 처인구 덕성3·4리 등을 소각장 예비후보지로 정하고 8월 중 전문가와 주민대표 등이 포함된 입지선정위원회를 구성해 해당 부지에 대한 타당성 조사와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할 예정이다. 2027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최종선정은 내년 중으로 최종 후보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용인시민 사이에서는 이미 갈등이 촉발한 상태다. 플랫폼시티 예정지인 기흥구 주민들은 용인시 시민청원 '두드림'에 소각장 반대 청원을 올렸고, 4300여명이 동의했다.

 

용인 최대 주거지가 될 플렛폼시티 내에 굳이 소각장을 설치해야 하느냐에 따른 반대다.

 

이에 용인시장은 청원답변을 통해 "우리시는 소각시설 입지 선정과 관련하여 지역주민 여러분들께서 우려하시는, 플랫폼시티 부지를 우선순위에 두고 검토를 진행한 것이 아니다. 생활폐기물 처리시설 입지선정의 어려움을 감안할 때 발생지역에서 처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나 입지후보지 모집기간 내 신청지역이 있을 경우 해당지역을 우선적으로 고려할 계획이다“며 ”입지 선정 시 우선적으로 유치신청 접수부지와 검토 대상지를 대상으로 환경적·지리적 여건 등 여러 분야에 대해 타당성 조사용역을 실시하여 종합적으로 명확하게 검토한 후, 최적의 소각시설 부지를 선정하도록 할 것“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그러자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처인구 내 쓰레기 소각장 반대 청원이 등장했다. 현재 4700여명이 동의한 이 청원은 "기흥구 플렛폼시티 개발로 인한 인구 증가에 따른 소각장을 왜 처인구에 설립하려 하느냐"는 내용이 골자다.

 

기흥구와 처인구 양측 모두 '내 지역은 안된다'는 청원이 상충하는 상태다.

 

논란이 확산되자 27일 백군기 용인시장은 시청 브리핑룸에서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통한 생활폐기물 처리시설 입지반대 시민청원에 대해 “소각시설 입지 선정과 관련해 어느 특정 지역을 염두에 두고 검토를 진행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 플랫폼시티 토지이용계획도(안). 용인시 제공



이런 가운데 불똥이 수원시로 튈 가능성도 제기된다.

 

수원 광교신도시 온라인 커뮤니티(광교신도시총연합회)에는 용인시 소각장 건설 계획에 대한 우려가 잇따르고 있다.

 

소각장 후보지가 수원 광교신도시 경계와 불과 1㎞ 남짓한 거리에 위치한 플랫폼시티 부지 내로 결정될 것을 걱정하는 목소리다.

 

광교신도시 한 주민은 "용인시민이 반대할까봐 수원과 가장 가까운 곳에 (건설)하려 한다는데, 가장 큰 문제는 반경 5㎞가 넘게 유해물질이 나올 수 있다고 하는 것"이라고 걱정했다.

 

또 다른 주민은 “운영기간이 지난 영통 소각장도 없애야 하는데 또 하나가 인근에 엄청난 크기로 들어온다니 어이가 없네요”라고 말했다.

 

이에 수원시 관계자는 "구체적으로 후보지가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현재로서는 뭐라 입장을 밝힐 단계는 아니다"고 전했다.

 

하지만 해당 지역정가 관계자는 "우리시와 인접한 기흥구에 들어설 경우 영향권에 속하는 영통(광교) 주민들의 반발이 불가피할 것"이라며 “향후 집단 민원과 투쟁이 예상된다”며 말을 아꼈다.

 

앞서 6월 24일 용인시의회 황재욱 의원이 제244회 제1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황 의원은 " 용인시가 제시한 플랫폼시티 신갈동 부지는 수원 경계와 이격거리 1㎞ 이내로 설치계획이 진행될 경우 수원시민의 반대 민원에 부딪힐 것이며 결국 주민과 주민, 지역과 지역 간 갈등을 부추기고 불안을 조장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용인플랫폼시티는 용인시 기흥구 보정·신갈·마북 일원 275만여㎡를 대상으로 5조9600여억 원이 투자되는 경기도, 용인시, 경기주택도시공사, 용인도시공사가 참여하는 도시개발사업이다.

 

플시계획철회하라 20/07/31 [15:50] 수정 삭제  
  자기가 싼 똥도 못 치워서 이웃 시에, 이웃 구에 피해 주는 플랫폼시티 계획 자체를 철회하라!!!! 백군기 용인시장은 덕성리로 내정한 회의록도 공개된 마당에 뻔한 거짓말 그만하고 사죄하라!!!!!!!
처인구절대안되 20/07/31 [15:51] 수정 삭제  
  기자는 본질을 이해못하고 처인구로 밀어너을려고 하고있습니다!
용인시청은 즉각철회하고 사과해야할것입니다!
폐촉법 자체가 애초에 대규모 택지개발지구에서 나오는 쓰레기를 해당지역에서 처리하라는 취지의 법이다.
플시로 인한 경제적 특수는 누리고 싶고, 님비시설은 받지 않겠다는 것은 지역 이기주의이며,
법리에도 맞지않다.
각 구에서 발생하는 쓰레기는 해당 구에서 처리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다. 기흥구에는 소각장이 없다.
특정지역에 폐기물처리시설이 편중되는 것은 용인시장님의 “난개발 문제를 해결하고 동서균형발전을 이루는 시정을 펼치겠다는” 기본원칙과도 거리가 멀다.
이에 처인구내 추가 소각장 설치만은 강력히 반대한다!!
플시와소각장은한몸 20/07/31 [15:54] 수정 삭제  
  용인시는 덕성3,4리 이장 2명이 주동자가 되어 선량한 이웃 노인들에게 사기, 공갈, 회유하여 이들을 현혹시키고, 사실을 왜곡하여 불법에 가까운 동의서를 받아 용인시청에 날치기 신청을 하였습니다! 거주지 인근에 열약한 교통환경, 좁은 도로로 인한 불편으로 말할 수 없는 고통을 겪고 있지만 깨끗한 자연환경에서 살고 싶은 작은 바램으로 처인구로 이주해 와 살고 있는 거주민들에게 대형 쓰레기 소각장을 날치기로 지정하고자 하는 상황에 많은 처인구민들이 분노하고 있습니다. 낙후된 지역을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은 못할망정 각종 유해시설 (재활용수거장, 쓰레기 소각장, 대향물류센터, 동물화장장, 의료용품 폐기시설 등)을 처인구로만 내몰고 있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이재명지사, 여름 휴가 중단하고 수해현장 방문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