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청소년수련원-장애인체육회, ‘깨끗한 경기바다 만들기’ 동참

안산 대부도 방아머리 해수욕장에서 환경정화 봉사활동 진행

이두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7/30 [17:06]

도 청소년수련원-장애인체육회, ‘깨끗한 경기바다 만들기’ 동참

안산 대부도 방아머리 해수욕장에서 환경정화 봉사활동 진행

이두영 기자 | 입력 : 2020/07/30 [17:06]

▲ 30일 도 청소년수련원과 도 장애인체육회가 함께 안산 대부동 방아머리 해수욕장 일대에서 해양쓰레기를 제거하는 환경정화 자원봉사 활동을 진행했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청소년수련원이 30일 안산 대부동 방아머리 해수욕장 일대에서 해양쓰레기를 제거하는 환경정화 자원봉사 활동을 진행했다.

 

‘깨끗한 경기바다 만들기’에 힘을 보태기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에는 도 청소년수련원과 도 장애인체육회가 뜻을 모았다. 현장에는 성준후 경기도청소년수련원 경영본부장을 비롯한 양 사 임직원 60명이 참여해 바닷가에 버려진 생활쓰레기와 수초를 치우는 등 구슬땀을 흘렸다.

 

양금석 경기도청소년수련원장은 “깨끗한 바다 만들기에 많은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줘서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기관의 역량을 살린 환경교육 사업과 더불어 깨끗한 해양 환경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봉사활동을 적극적으로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완석 경기도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은 “해양쓰레기는 해양오염은 물론, 해양 생태계 파괴로 이어지고 있기에 바다의 중요성을 알고 깨끗한 해양환경 보전만이 인간이 살아가면서 풍부한 혜택을 누릴 수 있고, 후손에 깨끗한 바다를 물려주어야 할 의무가 있다“고 했다.

 

이번 활동을 시작으로 경기도청소년수련원과 경기도장애인체육회는 경기바다 해양환경정화 봉사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경기도의회 의원·사무처 직원 100여 명, 수해현장 찾아 대대적 봉사활동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