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소셜 캐릭터 ‘조아용’ 경전철 30일부터 운행

친숙한 캐릭터로 도시 이미지 높이고 경전철 이용 활성화 기대

김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20/07/29 [16:02]

용인시 소셜 캐릭터 ‘조아용’ 경전철 30일부터 운행

친숙한 캐릭터로 도시 이미지 높이고 경전철 이용 활성화 기대

김미선 기자 | 입력 : 2020/07/29 [16:02]

▲ 30일부터 운행을 시작하는 조아용 랩핑 경전철 모습. 용인시 제공


용인시는 시민들에게 친숙한 캐릭터를 활용해 도시 이미지를 높이고 경전철 이용을 활성화 하기 위해 ‘조아용’ 캐릭터를 랩핑한 경전철을 30일부터 운행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6월12일부터 21일까지 시민 6106명을 대상으로 ‘조아용・용인 경전철 랩핑 이미지 투표’를 진행해 2개의 이미지를 선정했다.

 

최종 선정된 이미지는 경전철을 비행기로 표현해 하늘을 날아가는 조아용을 표현한 ‘하늘을 날아서 조아용’과 경전철을 바다속 잠수함 이미지로 표현한 ‘잠수함 조아용’이다.

 

사전 투표에 참여한 시민들은 ‘조아용 경전철을 타면 신나겠다’, ‘아이들이 너무 좋아할 것 같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시는 향후 조아용 경전철 인증샷 이벤트 등을 진행해 용인경전철이 시민들에게 더욱 친숙한 이동수단으로 다가설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친숙하고 귀여운 이미지의 조아용 캐릭터가 경전철 활성화에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무더운 여름철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소소한 기쁜과 활력을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용인시 소셜캐릭터 ‘조아용’은 지난해 귀여운 이미지로 리뉴얼하며 이모티콘 이벤트 통해 시민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경기도의회 의원·사무처 직원 100여 명, 수해현장 찾아 대대적 봉사활동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