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관내 업체서 코로나19 극복 성품 기탁

김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20/06/23 [16:06]

용인시, 관내 업체서 코로나19 극복 성품 기탁

김미선 기자 | 입력 : 2020/06/23 [16:06]

▲ 23일 관내 업체 푸르농에서 성품을 기탁한 모습. 용인시 제공


용인시는 23일 기흥구 중동 소재 농산물 가공업체 푸르농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에 전해달라며 한방차 1000박스와 라면 100박스를 기탁했다고 밝혔다.

 

박지은 대표는 “경제침체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이웃과 함께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싶어 성품을 기탁한 것”이라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관내 업체서 이웃에 관심과 온정을 나눠줘 감사하며, 전달한 성품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시는 기탁된 성품을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코로나19 위기로 피해를 입은 사회복지시설 및 취약계층에게 지원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 발의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