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을 이원욱 의원 “성착취물 근절 방심위 권한 확대해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긴급현안보고… ‘N번방’ 사건은 음란물이 아닌 ‘성 착취물’로 용어를 바꿔야

김심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3/25 [16:37]

화성을 이원욱 의원 “성착취물 근절 방심위 권한 확대해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긴급현안보고… ‘N번방’ 사건은 음란물이 아닌 ‘성 착취물’로 용어를 바꿔야

김심경 기자 | 입력 : 2020/03/25 [16:37]

 

이른바 ‘N번방’사건 피의자의 신상이 공개되고 범행의 내용이 알려지면서 많은 국민들이 분노하며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오늘 오전 해당사건에 대한 긴급현안보고를 가졌다.

 

질의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경기화성을 국회의원 이원욱 간사는 사건의 심각성을 알리고 국민 인식 전환을 위해 음란물이 아닌 성착취물이란 용어를 사용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예전부터 일부 인터넷 사이트에서 피해자들에 대한 얘기가 돌았지만 정부의 대응이 미비했고 오히려 대학생 두 명이 ‘불꽃 추적단’이라는 이름으로 사건을 파헤치고 이를 한 일간지가 보도함으로서 이 사건이 세상에 알려졌다고 말하며 정부의 안일함을 지적했다.

 

이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은 웹에서 유통하는 불법 영상물에 대해 대응체계를 마련했지만, 웹 영역을 벗어난 부분에 대해서는 미흡했음을 인정했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해외 서버 조사가 힘들다면 스마트폰 PC등 개인 단말기를 수사하면 된다. 방송심의위원회가 직접 압수수색할 권한이 필요하다.”며 “입법을 통해서라도 반드시 신속한 수사 방법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뉴스
팔달구청 광장, 만개한 튤립으로 봄 기운 물씬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