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자재단, 전통 가마 사용 신청자 모집

전통 가마 소성 장려, 전통기법 계승을 위한 전통가마 사용 신청자 21일까지 접수

장필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2/12 [15:44]

한국도자재단, 전통 가마 사용 신청자 모집

전통 가마 소성 장려, 전통기법 계승을 위한 전통가마 사용 신청자 21일까지 접수

장필중 기자 | 입력 : 2020/02/12 [15:44]

 

한국도자재단이 ‘2020년 전통 가마 소성 지원 사업’에 따른 올해 전통 가마 사용 신청자를 모집한다고 12일 밝혔다.

 

‘전통 가마 소성 지원 사업’은 전통 가마 소성에 대한 도예인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전통 도자문화를 보존·계승하고자 한국도자재단이 2004년부터 매년 기획·추진해 온 사업이다.

 

전통 가마 소성 기법은 전통 가마에 나무로 불을 지펴 도자기를 구워내는 방식이다. 작품의 가치와 희소성이 높아 전통 분야 도예 작가들이 선호하는 기법이지만 관리가 어렵고, 소성목 등 재료비에 대한 부담으로 개인적인 보유·관리·사용이 어렵다. 이러한 이유로 재단에서 사용 신청자를 모집·지원하고 있다.

 

지원 대상은 재단에 등록된 도예인 및 단체, 대학 등이다. 3~5인 합동소성으로 진행되며, 여성 및 신진작가, 미혜택자 등이 우선 선정된다.

 

이번 지원은 연간 총 20회 진행되며, 1팀당 최대 4.5t의 소성목 지원 등 소성비용의 최대 70%를 지원할 계획이다.

 

가마 사용 신청은 이메일, 팩스, 방문접수 등을 통해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한국도자재단 홈페이지(www.kocef.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번 모집을 통해 선정된 작가들의 전통 가마 소성 작업은 일정에 따라 각 행사장에서 관람객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이재명 도지사, 신천지 관련 코로나19 역학조사 현장 지휘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