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 실버세대가 재구성하는 우리도시 이야기

수원문화재단, 실버 로컬스토리텔러 과정 '나는 수원사람책이 된다' 운영

김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19/11/26 [14:32]

뉴 실버세대가 재구성하는 우리도시 이야기

수원문화재단, 실버 로컬스토리텔러 과정 '나는 수원사람책이 된다' 운영

김미선 기자 | 입력 : 2019/11/26 [14:32]

수원문화재단(대표이사 박래헌)은 오는 29일부터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의 추진을 위한 실버로컬스토리텔러 <나는 수원사람책이 된다> 양성과정을 운영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만 60세 이상 장·노년층(뉴 실버세대)을 대상으로 그들이 수원에서 보낸 역사와 도시의 경험을 모으고 지역 고유문화 콘텐츠를 발굴하는 과정이다. 뉴 실버세대란, 1945년 이후에 태어난 전후세대로서 정년퇴직 후에도 경험과 삶의 지혜를 사회에 돌려주기 위해 활발한 활동을 하는 고령자 세대를 말한다. 뉴 실버세대의 경험을 이야기로 구성하고, 직접 이야기꾼(사람책) 되어 다양한 세대와 지역 고유 문화가치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했다. 특히, 올해는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 중 지역특성화사업을 선보이는 첫해로, 이번 과정은 시민주도·과정중심을 위해 아이디어를 모아 콘텐츠 유형화로 만드는 데 집중하였다. 향후 콘텐츠를 활용해 파일럿 프로그램을 실행하고 시민주도 사업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수원문화재단 관계자는 “시민의 진정성 있는 고민과 바람을 프로그램으로 담아 우리 도시의 모습을 재구성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실버 로컬스토리텔러 <나는 수원사람책이 된다>는 오는 29일부터 내달 18일까지 수원문화재단 지하 1층 대화 숲에서 총 7회 진행하며, 모집인원은 10명이다. 접수 등 자세한 내용은 수원문화재단 홈페이지(www.swc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수원문화재단 문화도시팀 031-290-3585)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용인시, 이웃돕기 확산 위해 사랑의 온도탑 제막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