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보건환경연구원, 질소·인 처리 신기술 민간 이전

약품처리 없이도 녹조현상 원인물질 제거… 비용절감 및 생태계교란 부작용 해소 기대

장필중 기자 | 기사입력 2019/10/08 [15:38]

도 보건환경연구원, 질소·인 처리 신기술 민간 이전

약품처리 없이도 녹조현상 원인물질 제거… 비용절감 및 생태계교란 부작용 해소 기대

장필중 기자 | 입력 : 2019/10/08 [15:38]

▲ 녹조 원인물질 제거 연구 전경. 경기도 제공  © 수원화성신문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약품처리 없이도 ‘녹조현상’의 직접적인 원인물질인 질소(N)와 인(P)을 안정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신기술을 지난 7일 도내 하수처리 기업인 ㈜에이치엔텍에 이전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이전된 기술은 약품주입 없이도 질소 85%, 인 98%를 안정적으로 제거할 수 있어 기존의 기술보다 질소 및 인 제거 효율을 10% 이상 향상시킨 것으로 평가된다.

 

기술의 핵심원리는 질소와 인을 분해하는 미생물이 활동하는 공간을 별도로 확보함으로써 하수처리 효율을 극대화 한 것에 있다.

 

기존 기술은 질소와 인을 제거하는 미생물 간 먹이 경쟁이 발생, 하수처리 효율이 저하되는 등 단점이 있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수원시 소재 하수처리장에서 1년간의 성능 검증을 통해 기술의 단점을 보완한 끝에 민간기업에 기술이전을 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이번 기술이 상용화될 경우, 질소 및 인 처리를 위해 사용되는 응집제 등 각종 약품 사용을 줄일 수 있어 하수처리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약품사용에 따른 생태계 교란 등의 부작용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기술은 기존 기술의 생물학적 단점을 보완해 약품 사용을 줄일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라며 “지속적인 기술개발 및 민간 이전을 실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술이전 기업인 ㈜에이치엔텍은 마을단위 등 소규모 하수처리장을 1,000여개 이상 시공, 운전한 경험이 있는 경기도 소재 하수처리 전문기업이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2013년 친환경 기술개발사업에 착수, 총 14건의 특허를 취득하고 그중 5건의 특허를 국내 환경기업에 이전한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팔달구 행궁동 벽화골목이 새롭게 변했어요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