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열의원, 서울시 어린이보호구역 CCTV 평균대수 이하

교통법규 위반건수 최다인 노원구 0.5대

지상민기자 | 기사입력 2013/10/17 [11:18]

이찬열의원, 서울시 어린이보호구역 CCTV 평균대수 이하

교통법규 위반건수 최다인 노원구 0.5대

지상민기자 | 입력 : 2013/10/17 [11:18]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간사 이찬열의원(민주당, 수원 장안)은 안행위 서울지방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자치구별 어린이보호구역 지정현황과 교통법규 위반단속 현황, 그리고 CCTV와의 현황을 함께 분석해, 지정구역별 평균위반건수는 6.8건이고 CCTV현평균대수는 1.5대이다.

최다 자치구 3곳을 꼽아보니 강북구, 동작구, 노원구 3개구로 나타났다. CCTV와의 상관관계를 보면 평균대수 이하라는 특징이 있다고 밝혔다.

CCTV의 설치가 어느 정도 예방적 효과를 거두었다고 판단된다. 그런데 표에서 보듯이 자치구별로 그 어린이보호구역 지정과 설치에 있어서 어떠한 일관성을 볼 수가 없었다.

이는 자치구의 재정과 주민요구 등이 다르기 때문이다. 교통법규 위반건수가 높다는 것은 사고 위험율이 높은 것이라고 할 수 있으며, 어린이들의 안전이 위협받는 확률이 높다는 것이다.

이찬열의원은 이런 분석을 내놓으면서 “어린이들의 안전은 자치구별로 달라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 현재는 관련 사업이 지자체 소관이기는 하지만, 설치가이드와 추가 설치 계획수립과 지원에 있어서는 균형있는 설치를 위해 안전행정부와 경찰청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하면서 이와 관련해서 적극적인 검토와 개선 방안마련을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세계유산 남한산성의 연구 및 보존관리를 위한 경기문화재단-경기도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 업무협약(MOU) 체결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