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찾아가는 현장방문 복지서비스의 날' 운영

복지사각지대 해소 위한 민-관 협력 통합서비스

강지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9/19 [15:09]

오산시, '찾아가는 현장방문 복지서비스의 날' 운영

복지사각지대 해소 위한 민-관 협력 통합서비스

강지현 기자 | 입력 : 2019/09/19 [15:09]

▲ 오산시 민·관 사회복지분야 기관들이 18일 세교복지타운에서 주민들에게 법률·건강 등 상담을 해주고 있다. 오산시 제공  © 수원화성신문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18일 세교복지타운에서 민-관 협력「찾아가는 현장방문 복지서비스의 날」을 운영했다고 밝혔다.


「찾아가는 현장방문 복지서비스의 날」은 시민들이 밀집․거주하는 지역 또는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을 대상으로 민·관 사회복지분야 기관들이 합동하여 월 1회 찾아가는 맞춤형 서비스 및 복지정보를 지원 ․ 제공하는 사업으로 정보부족 등으로 혜택을 받지 못하는 관내 주민을 위해 민·관 합동으로 2013년부터 지속 운영하고 있으며, 이날에는 복지상담, 법률상담, 건강상담, 노인상담 등 총 121명의 주민들에게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였다.


 시는 지난해 7개 분야의 기관과 함께 월 1회 상담부스를 운영하여 주민들 개인 상황에 맞는 1:1 맞춤형으로 상담을 진행하여 310여명의 주민들에게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였고, 올해에는 사회복지협의회, 드림스타트, LH오산권주거복지지사, 오산장애인종합복지관 4개 기관이 추가 참여하여 총 11개 분야의 공공․민간 기관이 함께 상담 부스를 운영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오는 10월 30일에는 신장동 금암마을 4단지에서 해당 사업을 운영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거동이 불편하거나 정보부족 등으로 복지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위기가구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지원해 복지사각지대가 해소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팔달구 행궁동 벽화골목이 새롭게 변했어요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