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남양읍 주민자치委, 남양도호부 역사 담긴 풍화당, 골목길 벽화로 새단장

허행윤기자 | 기사입력 2019/09/06 [13:43]

화성시 남양읍 주민자치委, 남양도호부 역사 담긴 풍화당, 골목길 벽화로 새단장

허행윤기자 | 입력 : 2019/09/06 [13:43]
▲ 화성시 남양읍 주민자치위원회와 주민들이 풍화당 골목벽화사업을 완료한 뒤 기념쵤영을 하고 있다. 화성시 제공     © 수원화성신문


화성시 남양읍 주민들이 지역의 역사가 담긴 골목길에 아름다운 벽화 그림을 선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3개월 동안 남양읍 주민자치위원회와 주민, 학생 등 총 40여 명은 옛 남양도호부의 역사를 간직하고 지역에 유일하게 남은 문화재 ‘남양 풍화당’ 진입로의 새 단장에 나섰다.


남양 풍화당은 조선 태조 때 연로하여 관직에서 물러난 정 2품 이상의 70세 이상 문신들을 예우하기 위해 설치된 기구로 ‘기로소’라고도 한다.


▲ 화성시 남양읍 주민들이 풍화당 골목에 벽화를 그리고 있다. 화성시 제공     © 수원화성신문


자격이 엄격히 제한돼 조선시대에 약 700여 명 정도가 들어갈 수 있었었으며, 화성시 남양이 본관인 ‘남양 홍씨’의 경우 문과 급제자가 많아 들어간 인원의 수도 많았다고 한다.


지역의 자긍심과 역사를 담은 풍화당을 알리고자 주민들은 뜨거운 한여름의 열기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직접 진입로 청소부터 밑그림 작업, 칠 작업까지 총 7차례에 걸쳐 벽화를 완성했다.


또한 완성된 벽화에 참여한 주민들의 이름을 남겨 마을에 대한 애향심도 높였다.


이번영 주민자치위원장은 “도호부사 행차도를 담은 이번 벽화가 남양도호부 관광콘텐츠 개발에 한걸음 더 다가가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남양의 역사를 주민들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벽화그리기는 남양읍 주민자치위원회가 ‘2019 화성시 마을만들기 주민제안 공모사업’에 선정돼 시비 1천만 원을 지원받아 이뤄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원도시공사, 역전지하상가 민관 소방합동훈련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