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한국가스공사와 손잡고 차세대 에너지도시 만든다

2022년까지 215억 투입 지역거점형 복합에너지 공급허브 구축

허행윤기자 | 기사입력 2019/09/06 [08:45]

화성시, 한국가스공사와 손잡고 차세대 에너지도시 만든다

2022년까지 215억 투입 지역거점형 복합에너지 공급허브 구축

허행윤기자 | 입력 : 2019/09/06 [08:45]
▲ 박덕순 화성시 부시장(왼쪽 5번째)와 최양미 한국가스공사 기술사업본부장(왼쪽 6번째)이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화성시 제공     © 수원화성신문


화성시가 차세대 에너지 선도 도시로 지역 거점형 복합에너지 공급 허브 구축 및 하이브리드형 연료전지 개발에 중심축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한국가스공사가 추진하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올해 에너지기술개발사업 신규 과제 정부·공기업 에너지R&D 협력사업에 선정돼 오는 2022년까지 국비를 포함해 모두 215억2천500만 원이 투입되기 떄문이다.


시는 지난 5일 시청 접견실에서 한국가스공사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지능형 통합 에너지 플랫폼 기반 복합에너지 허브 구축 및 기술실증’업무협약을 맺었다.


주요 사업으로는 ▲1.5MW급 TEG-연료전지 복합에너지 공급 허브 구축 및 운영 ▲수소-전기차 융·복합충전소 설치 및 운영 ▲400KW급 하이브리드형 연료전지 개발 ▲ICT기반 마이크로그리드 구성 및 통합관리 플랫폼 개발 등이다.


TEG(Turbo Expander Generator)-연료전지 복합발전은 천연가스공급압력을 낮추는 감압에너지로 전기를 생산하고 연료전지에서 생산되는 배열을 천연가스 예열에 활용하는 등 미활용 에너지를 재활용하는 기술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생산된 전력은 500세대에 공급이 가능하다.


여기에 ICT 기반 마이크로그리드, 즉 소규모 단위로 에너지의 공급과 수요가 관리되는 지역 에너지 정보망 구축 기술이 더해지면서 보다 경제적이고 효율적인 에너지 사용이 가능하다.


전력, 수소, 열 등을 활용한 하이브리드형 연료전지의 개발로 관련 산업들의 동반성장까지도 꾀할 수 있다.


시는 이번 실증사업이 성공할 경우 탈 원전을 꾀하는 현 정부의 에너지 정책을 지원하고 향후 수소 시범도시 조성을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박덕순 부시장은 “환경오염과 자원 고갈 등으로 복합에너지 기술 개발의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미래 먹거리산업이자 지속성장의 필수조건인 에너지사업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업은 화성시, 한국가스공사, 한국전력기술, 한국가스안전공사, 전기연구원, 인하대, 두산퓨어셀 등이 참여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원도시공사, 역전지하상가 민관 소방합동훈련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