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주곡리 화재 피해수습 위해 긴급 조치 나서

허행윤기자 | 기사입력 2019/08/17 [08:53]

화성시, 주곡리 화재 피해수습 위해 긴급 조치 나서

허행윤기자 | 입력 : 2019/08/17 [08:53]

 

▲ 화성시가 우정읍 주곡리 폐금속 분진 보관창고 화재와 관련, 피해 대책 마련을 위한 간담회을 열고 있다. 화성시 제공     © 수원화성신문


지난 11일 화성시 우정읍 주곡리 폐금속 분진 보관창고에서 발생한 화재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화성시가 긴급대책 마련에 나섰다.

 

17일 시와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번 화재는 폐분진을 재활용하는 시설에서 발생한 것으로, 큰 불길은 잡혔지만, 폐기물이 수분과 접촉할 경우 발열반응이 확대될 위험이 있어 현재까지 잔화 정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시는 이에 따라 지난 16일 지역 주민들과의 간담회를 열고 피해 상황 파악과 대책을 논의한 후, 즉시 사고수습본부를 구성했다.

 

폐기물 복토를 통한 질식 소화와 굴삭기로 폐기물을 퍼내면서 잔불을 제거하는 방식으로 잔화를 정리하는 중이지만 장기간 진행으로, 지역 주민들의 매연과 악취 피해가 심각하다는 판단에서다.

 

수습본부는 상황총괄반, 사고수습반, 긴급생활안정지원반, 의료지원반, 홍보반, 화재진압반 등 6개 반으로 구성돼 24시간 2교대로 운영되며 기획조정실장이 본부장을 맡는다.

 

시는 우선 혹시 모를 안전사고에 대비해 사고현장 인근 출입통제를 강화하고 우정읍 보건소 의료진을 비상 대기시켜 우정읍행정복지센터 다목적실을 긴급 대피소로 운영한다.

 

17일부터는 지역 의료기관인 향남공감의원과 협력해 유독물 피해지역 순회 진료도 진행한다.

 

오염물질 분석과 피해 조사에 대한 세세한 대응 조치도 취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16일 포집한 악취 및 연기 시료 등을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 의뢰했고, 17일부터는 인근 지역 토양분석과 농작물 피해현황 등도 구체적으로 파악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전문가가 포함된 민·관 환경피해조사단을 운영해 구체적인 종합대책과 향후 주민피해 최소화 방안도 강구한다는 계획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화재의 장기화로 고통 받는 주곡리 주민들에게 송구하다”며 “피해수습을 위한 발빠른 대처와 촘촘한 보건대책 마련을 위해 행정력을 최대한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원도시공사, 역전지하상가 민관 소방합동훈련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