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가유공자들의 기여, 희생에 대한 자부심 느끼도록 할 것”

경기도지사 공관에서 도내 11개 보훈단체 지부장 초청 오찬간담회 가져

장필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8/12 [17:12]

이재명 “국가유공자들의 기여, 희생에 대한 자부심 느끼도록 할 것”

경기도지사 공관에서 도내 11개 보훈단체 지부장 초청 오찬간담회 가져

장필중 기자 | 입력 : 2019/08/12 [17:12]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도내 11개 보훈단체장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 수원화성신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공헌한 국가유공자들이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복지향상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이 지사는 12일 경기도지사 공관에서 열린 도내 11개 보훈단체장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에 대한 사회차원의 예우와 보상이 미미하다고 생각하고 있다”라며 “국가유공자께서 자신들이 한 기여, 희생에 대해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보훈단체 지회 및 지부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박호영 경기도보훈단체협의회장은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국가유공자들의 자존심과 자긍심을 높이고 보훈단체의 위상을 높여준 데 대해 감사를 드린다”라며 “민선7기가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을 만들어나가는데 작은 힘이라도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국가유공자의 복지 향상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보훈단체지부장에 대한 격려와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마련된 이날 오찬 간담회에는 ▲광복회 ▲상이군경회 ▲전몰군경유족회 ▲무공수훈자회 ▲고엽제전우회 ▲6.25참전유공자회 ▲특수임무유공자회 ▲월남전참전자회 ▲4.19민주혁명회 ▲4.19혁명공로자회 등 도내 11개 보훈단체 지부장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경기도 보훈정책과 보다 효율적인 정책 추진 방향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한편, 도는 민족의 독립을 위해 헌신한 도내 항일애국지사들에게 매달 100만 원의 ‘경기광복유공연금’ 지원하는 등 국가유공자들의 복지향상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용인시, 이웃돕기 확산 위해 사랑의 온도탑 제막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