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이전·폐업 중개업소 간판 철거 등 협조 당부

강지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8/09 [16:53]

오산시, 이전·폐업 중개업소 간판 철거 등 협조 당부

강지현 기자 | 입력 : 2019/08/09 [16:53]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투명한 부동산 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관내 등록된 333개 부동산중개업소를 대상으로 사무소 간판 철거와 관련한 협조를 당부했다.
 
공인중개사법에 의하면 사무소 이전 또는 폐업신고, 등록 취소처분을 받은 경우에는 지체 없이 사무소 간판을 철거해야 한다. 이전 또는 폐업 신고를 하고도 간판 철거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영업 중인 중개업소로 오해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무등록, 무자격자 등에 의한 불법 중개 행위로 악용되어 많은 피해가 발생될 수 있다.
 
이에 시는 매월 현장점검을 실시하여 간판 철거 여부를 확인하고 시정조치 등 불법영업행위 예방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투명하고 공정한 부동산 거래질서 확립 및 신뢰받는 중개업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3.1 운동의 정신 잊지 않겠습니다"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