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개 경기소리 다 찾았다… 3년간의 순회공연 마침표

악보 포함한 사업성과집 국악협회 31개 지부 및 복지관 무상배포 예정

김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19/08/09 [16:10]

31개 경기소리 다 찾았다… 3년간의 순회공연 마침표

악보 포함한 사업성과집 국악협회 31개 지부 및 복지관 무상배포 예정

김미선 기자 | 입력 : 2019/08/09 [16:10]
▲ 2017년 4월 첫 사업이 시작된 이래 경기도 전역을 돌며 지역의 소리들을 담는데 심혈을 기울여 온 경기도립국악단이 3년 동안 진행해 온 ‘경기소리를 찾아서’. 경기도립국악단 제공     © 수원화성신문

 

경기도립국악단이 3년 동안 진행해 온 ‘경기소리를 찾아서’가 대장정의 마침표를 찍는다.

 

2017년 4월 첫 사업이 시작된 이래 경기도 전역을 돌며 지역의 소리들을 담는데 심혈을 기울여 왔으며, 최근 사업 종료와 더불어 성과물을 제작했다. 경기도립국악단은 사업의 결실로 만든‘성과집’을 8월부터 도내 31개 각 지부 및 복지관 등에 무상 배포할 예정이다. 순회공연 성과집에는 참여했던 지역별 국악협회 지부 자료 및 그와 관련된 악보가 첨부되어 있다.

 

경기도립국악단은 ‘새천년 국악프로젝트’ 일환으로 ‘경기소리를 찾아서’ 사업을 시작했다. 이 사업은 지난 3년 동안 경기도 31개 시․군 지역 고유의 소리를 찾아 동시대의 음악으로 재창작하여 악보집을 제작하고 도내 전역으로 순회공연을 해 온 사업이다.

 

이 사업을 통해 경기도립국악단은 경기도에 무형문화재로 남아 있는 지역 고유의 소리를 찾아가는 과정에 의미를 담았고, 한국국악협회 경기도지회와 협업을 통해 31개 전역의 문화소외지역에 전파하는 결실을 맺었다.

 

특히 이 사업은 단순히 공연장에서 공연을 하는 것이 아니라 비교적 문화향유 기회가 많지 않은 도내의 31개의 복지관과 요양원을 중심으로 공연을 선보였다. 그리고 경기소리를 지도 형식으로 시각화한 <G-소리맵>을 만들어 도민들이 각 지역별 소리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배포하기도 했다. 나아가 한국국악협회 경기도지회와 교류를 통하여 지역 소리꾼들이 공연에 직접 참여하는 등 지역 예술인과의 협업 활동도 이어왔다.

 

경기도립국악단 관계자는 “‘경기소리를 찾아서’는 경기도가 보유한 우수한 전통예술인 경기소리의 계승과 대중화를 위하여 시작한 사업이다. 이를 통하여 경기소리의 전승과 생활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하고 그 결과물로 <경기소리를 찾아서 – 악보집> 제작하여 무상 배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경기도가 보유한 우수한 전통예술을 발굴·창조하는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고, 많은 관심과 격려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3.1 운동의 정신 잊지 않겠습니다"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