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춘의 사진여행 ‘브루클린 다리를 걷는다는 것'

촬영장소: New York, Brooklyn, Main Steeet Park
촬영일시: 5월 10일 오후 6시경

정해춘 | 기사입력 2019/07/12 [09:46]

정해춘의 사진여행 ‘브루클린 다리를 걷는다는 것'

촬영장소: New York, Brooklyn, Main Steeet Park
촬영일시: 5월 10일 오후 6시경

정해춘 | 입력 : 2019/07/12 [09:46]
▲ 공원에서 보는 일몰시간의 브루클린 다리와 Lower 맨해튼 빌딩들     © 수원화성신문


뉴욕 이스트 강변 브루클린 브리지 공원(Brooklyn Bridge Park)에서 보면  웅장한 고색창연한 브루클린 다리와 맨해튼의 현대적 건물들과의  조화가 깊은 울림으로 다가온다.

 

다리 중앙에 고딕 양식의 석탑은 마치 뉴욕 위 고층빌딩들을 정신적으로 지탱하고 있는 기둥 같다.

 

130년 전, 대형 크레인도 없던 시절에 어떻게 이런 다리를 세울 수  있었을까?

 

최초의 설계자 건축가 존 로블링, 그는 기초공사를 하다가 사고를 당해 파상풍으로 사망한다. 그의 아들 워싱턴 로블링이 다리 공사를 이어 받지만 강 수면아래 기둥을 박는 공사를 감독하다가 잠수병에 걸려 전신 마비가 됐다. 그가 집 창문을 통해 망원경으로 겨우 움직일 수 있는 손으로 아내 에밀리와 소통을 하며 공사를 총 감독한다. 공사 감독을 위해 아내는 수학과 건설 기술까지 공부해가며 불구가 된 남편을 대신에 현장 감독을 이끌어간다. 그리고 14년 후 세계에서 가장 긴 현수교가 완공됐다. 역사적인 다리를 건넌 최초의 사람은 대통령도 총감독관도 아닌 바로 아내 에밀리였다.

 

차가 없었던 시절, 마차가 지나가는 다리에 인도를 다리 위에 두어 편안하게 다리를 건널 수 있게 설계한 점이 매우 놀랍다.

 

21세기의 엄청난 차량의 통행까지 예측하여 디자인한 상상력에 큰 박수를 보낸다.

 

문명은 인간의 상상과 도전과 그리고 희생으로 이뤄진다는 것을 다시한번 느낀다.

 

브루클린 다리를 건너가며  다리 기둥 하나하나에 이름을 지워본다 .

 

사랑(LOVE), 상상(IMAGINATION),모험(ADVENTURE) 그리고 희생 (SACRICE)

 

 

 정해춘

 

'수원화성 사진클럽 동호회' 활동 중.
일과 사진과  여행을 함께하는 직장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오산화폐 오색전 사진 및 영상 공모전 개최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