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세심한 교통개선정책으로 사고율↓ 편의성↑

허행윤기자 | 기사입력 2019/07/09 [11:23]

화성시, 세심한 교통개선정책으로 사고율↓ 편의성↑

허행윤기자 | 입력 : 2019/07/09 [11:23]

 매일 아침 출근길이면 교통지옥이나 다름 없었던 화성시 송산그린시티 송산교 사거리가 최근 달라졌다. 신호체계 개선만으로 출근길 차량 대기시간이 13% 줄었고, 통행속도는 16% 증가했기 때문이다.

 

화성시가 지난 3월부터 교통 관련 부서, 시민 대표, 전문가 등과 함께 꾸린 교통대책 TF팀을 통해 진행한 시민 체감형 교통개선으로 얻은 성과다.

 

교통대책 TF팀은 각 읍·면·동별로 상습 정체구간을 모으고 현장점검과 회의 등을 통해 도로확장, 신호체계 개선, 일방통행 전환, 주차 등 45곳의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대대적인 교통환경 정비를 위해 지난해에 비해 12억4천400여만 원이 늘어난 68억6천만 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현재까지 교통시설 756곳을 개선했다.

 

세부 항목으로는 교통사고가 잦은 구역 개선, 어린이보호구역 정비, 신호등 관리, 중앙선 절선, 회전교차로·무인단속카메라·횡단보도 설치 등이다.

 

도로교통공단과 행정안전부 등에 따르면 이들 시설은 과속, 신호위반 등 난폭운전을 줄이고 보행자의 통행권을 확보, 교통사고를 줄이는 효과가 있다. 

 

특히 어린이 안전보호를 위해 지난달 처음 도입한 ‘워킹스쿨버스’는 지역 내 초등학교 13곳 23개 노선에 적용돼 어린이 보호구역 정비사업과 더불어 상반기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발생률 제로를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박덕순 부시장은 “교통개선은 민선 7기 핵심과제”라며 “지속적으로 늘어가는 인구와 통행량 증가에 발맞춰 적극적인 선제 대응으로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안전하고 쾌적한 도시 만들기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연말까지 상습정체구간 11곳에 대한 개선방안 용역을 추진하고 잦은 과속구간 등에 무인교통단속부스를 설치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지난달 어린이보호구역 전수조사를 통해 파악한 27곳에 대한 개선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팔달구 행궁동 벽화골목이 새롭게 변했어요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