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앞두고 복지 사각지대 집중 발굴·지원 나선다

수원시, 7~8월 ‘하절기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기간’ 운영

김심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7/01 [16:27]

폭염 앞두고 복지 사각지대 집중 발굴·지원 나선다

수원시, 7~8월 ‘하절기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기간’ 운영

김심경 기자 | 입력 : 2019/07/01 [16:27]

수원시가 무더운 여름을 앞두고 7~8월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소외계층을 집중적으로 발굴해 지원한다.

 

중점 발굴 대상은 ▲국가·지자체 등 도움이 필요하지만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는 소외계층 ▲학대·가정폭력 등 사유로 생계유지가 어려운 가구 ▲경제적 위기로 고독사 위험이 있는 1인 가구 등 도움이 필요한 복지 소외계층이다.

 

수원시는 권찬호 복지여성국장과 복지 관련 부서 과장으로 구성된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태스크포스팀’을 운영하고, 사회보장시스템의 ‘복지사각지대 발굴·관리 시스템’을 활용해 다음 달까지 취약·위기 가구 등 복지 사각지대를 집중 발굴한다.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우체국·경찰서, 가스·전기검침원과도 협력 체계를 구축해 복지지원이 필요한 이웃을 찾아낼 계획이다.

 

현장 확인·상담으로 발굴한 위기 가구에는 공공·민간복지 자원을 연계해 위기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복합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가구는 통합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해 지속해서 관리할 예정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우리 주변에 소외된 이웃을 알고 있거나, 발견하면 필요한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시 복지협력과·동 행정복지센터로 꼭 알려 달라”면서 “복지 소외계층이 폭염에 방치되는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발굴·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오산화폐 오색전 사진 및 영상 공모전 개최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