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4일부터 향남터미널~병점역 간 무정차 버스 개통

자가용 같은 마을버스도 부분 개통
거점간 접근성 제고…지역경제 활성화 도모

허행윤기자 | 기사입력 2019/06/20 [14:07]

오는 24일부터 향남터미널~병점역 간 무정차 버스 개통

자가용 같은 마을버스도 부분 개통
거점간 접근성 제고…지역경제 활성화 도모

허행윤기자 | 입력 : 2019/06/20 [14:07]

 


화성시 병점역과 향남터미널을 연결하는 무정차 버스(H6007번) 7대가 오는 24일부터 본격적으로 운행에 들어간다.

 

앞서, 지난달 동탄역~병점역 무정차 버스도 개통된 바 있다.

 

이와 함께 동부 도심권역을 촘촘히 연결하는 ‘자가용 같은 마을버스’인 H1번(반월동~동탄2신도시)과 H3번(동탄역~동탄2신도시) 등도 각각 오는 24일과 다음 달 1일부터 부분 개통된다.

 

‘자가용 같은 마을버스’는 시민의 이동권을 보장·강화는 물론, 대중교통 이용률을 높여 주차난 해소 등 도심 환경 개선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20일 시에 따르면 병점역과 향남터미널을 잇는 무정차 버스의 첫 운행은 오는 24일 새벽 6시30분 향남터미널에서 시작된다. 병점역 후문까지 편도 기준 60분 정도 소요된다. 배차 간격은 15~25분이며, 운행 횟수는 하루 70회다.

 

시는 이번 무정차 버스 개통으로 해당 구간 이동시간이 절반 가까이 줄어  시민들의 교통편의가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에 도입되는 ‘자가용 같은 마을버스’의 운행 횟수는 각각 90회, 70회 등으로 10~15분 간격으로 운행된다.

 

무정차 버스와 자가용 같은 마을버스는 서철모 화성시장의 민선 7기 핵심공약 중 하나로 대중교통체계를 개편, 교통망을 촘촘히 갖추고 교통약자를 위한 맞춤형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서 시장은 “무정차 버스와 자가용 같은 마을버스 도입은 누구나 차별 없이 이동할 수 있는 기본권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대중교통정책을 교통복지 차원에서 더욱 세밀하고 촘촘하게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다음 달 중으로 화성시청~병점역 구간 무정차 버스를, 병점역과 동탄역을 오가는 자가용 같은 마을버스 H2번을 추가로 도입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경기도, 사랑의 김장나누기·한돈 소비촉진 행사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