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겸 부지사, 가평서 여름철 수상레저 안전사고 예방캠페인 열어

도, 12일 ‘가평군 북한강’에서 여름철 수상레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캠페인 실시... 도내 여름철 수상레저 사고위험 높아 최근 5년간 28명의 인명피해 발생

조미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6/12 [17:17]

김희겸 부지사, 가평서 여름철 수상레저 안전사고 예방캠페인 열어

도, 12일 ‘가평군 북한강’에서 여름철 수상레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캠페인 실시... 도내 여름철 수상레저 사고위험 높아 최근 5년간 28명의 인명피해 발생

조미영 기자 | 입력 : 2019/06/12 [17:17]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12일 안전점검의 날을 맞아 가평군 북한강에서 여름철 수상레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캠페인을 열었다. 이번 캠페인에는 가평군내 수상레저 사업주 및 종사자, 자율방재단, 한국수상레저안전연합회, 가평소방서, 가평군, 선박안전기술공단 등 약 150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수상레저 장비 착용 교육과 인명구조 시연, 수상레저기구 안전점검, 수상레저시설 안전관리 관련 토론 등을 진행하며 안전사고 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다짐했다.

 

경기도는 오는 10월 30일까지 도내 19개 유.도선 사업장과 137개 수상레저사업장을 대상으로 인명구조요원등 유자격자 배치여부, 이용객 대상 안전수칙 교육과 안전장비 착용 여부 등에 불시감찰을 시행할 계획이다.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최근 5년간 발생한 24건의 수상레저 안전사고로 28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는데 대부분 안전장비 미착용이나 부주의에 의한 사고였다.”면서 “수상레저 활동을 즐길 때는 구명조끼 착용 등 안전수칙을 지키는 것이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지름길이다”라고 당부했다.

 

경기도에는 9개 시.군 137개 사업장에 2,029대의 수상레저기구가 운영 중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세계유산 남한산성의 연구 및 보존관리를 위한 경기문화재단-경기도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 업무협약(MOU) 체결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