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농·특산물 활용 신메뉴 개발 ‘평범한 식재료의 특별한 변신’

도내 6개 시군 대표 농·특산물 활용 개발한 새로운 요리메뉴 출시, 홍보
도시소비자에게 경기도의 우수한 농산물 인식제고를 위한 행사 기획

조미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6/11 [14:41]

경기도 농·특산물 활용 신메뉴 개발 ‘평범한 식재료의 특별한 변신’

도내 6개 시군 대표 농·특산물 활용 개발한 새로운 요리메뉴 출시, 홍보
도시소비자에게 경기도의 우수한 농산물 인식제고를 위한 행사 기획

조미영 기자 | 입력 : 2019/06/11 [14:41]

경기도농업기술원은 11일 서울 메이필드 호텔에서 도내 6개 시군의 농산물을 활용해 개발한 메뉴를 런칭, 홍보하는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신 메뉴는 경기 및 서울지역 레스토랑 6곳의 오너쉐프들이 직접 개발했으며, 앞서 4월 29일 도 농기원 주관으로 농산물 생산자들과 오너쉐프들과의 메뉴 개발을 위한 만남이 있었다.

 

이번에 활용된 경기지역 농산물은 총 6품목으로 용인의 ‘오이’, 평택의 ‘블루베리’, 광주의 ‘토마토’, 여주의 ‘가지’, 양평의 ‘부추’, 연천의 ‘콩’ 등 우리가 일상에서 평범하게 사용하는 식재료들이다.

 

개발된 메뉴는 ‘주꾸미 용인 백오이 냉채’, ‘평택 블루베리라떼’, ‘광주 토마토 마카롱’, ‘구운 여주 가지 오징어 샐러드’, ‘양평 부추 토마토김치’, ‘연천 대원콩 소이라떼’ 등 20여종으로, 현재 각 레스토랑에서 판매 중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개발된 메뉴의 전시와 시식, 오너쉐프의 메뉴 개발 과정과 판매에 따른 소비자의 반응 등을 서로 공유하고, 참여농가에서는 자신의 농산물을 활용해 개발된 메뉴에 대한 소감과 농산물을 더 잘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도농기원 박선영 지도사는 “우리가 평소에 잘 알고 있는 익숙한 식재료를 활용해 한식부터 양식, 디저트까지 다채롭게 적용해 새로운 메뉴를 개발했다”며 “경기도에서 생산되는 안전하고 우수한 농산물을 유명 쉐프들과 소비자들에게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었고, 앞으로도 개발된 요리를 확산시켜 인지도를 높임과 동시에 지역농산물과 가공품의 소비를 높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원도시공사, 역전지하상가 민관 소방합동훈련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