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동네에서 즐기는 다큐멘터리 DMZ다큐, 8개 지역서 정기상영회 열어

6월 한 달간 총 5작품, 11월까지 경기도 8개 지역에서 우수 다큐멘터리 상영
지역민들이 선정한 다큐멘터리 상영으로 지역관객과 접점 확대

장필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6/10 [14:32]

우리 동네에서 즐기는 다큐멘터리 DMZ다큐, 8개 지역서 정기상영회 열어

6월 한 달간 총 5작품, 11월까지 경기도 8개 지역에서 우수 다큐멘터리 상영
지역민들이 선정한 다큐멘터리 상영으로 지역관객과 접점 확대

장필중 기자 | 입력 : 2019/06/10 [14:32]


DMZ국제다큐영화제는 12일 고양시를 시작으로 평택·부천·김포·군포·안산·남양주·파주 등 도내 8개 지역에서 지역 정기상영회를 개최한다.

 

지역 정기상영회 프로그램은 지역관객이 가까운 동네에서 우수한 다큐멘터리 감상을 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다큐멘터리 상영기회를 확대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지난해에는 경기도 6개 지역에서 50여 차례 상영돼, 3천여 명의 관객이 관람하는 기회를 가졌다. 특히 각 지역 시민단체와 협력해 지역민들이 보고 싶은 다큐멘터리를 상영,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번 6월 지역 정기상영회 상영작은 총 5작품으로 ▲‘평양 스타일’의 단편 영화 제작을 위해 분투하는 안나를 담은 <안나, 평양에서 영화를 배우다>(6월12일 고양) ▲폴란드로 보내졌다가 갑자기 송환된 1951년 한국전쟁 고아 1,500명의 이야기를 다룬 추상미 감독의 <폴란드로 간 아이들>(6월13일 평택, 18일 김포, 20일 군포) ▲생계를 위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여성의 사랑 이야기를 다룬 <마담B>(6월25일 안산) ▲일본에서 건축과 채소 재배를 함께하는 90세, 80세 노부부 이야기 <인생 후르츠>(6월27일 남양주)▲전생과 현생을 초월한 스승과 제자의 신비로운 이야기 <다시 태어나도 우리>(6월30일 파주)등이 소개된다. 이어 7월에는 부천시에서 <댄서>(7월 12일)를 판타스틱 큐브 극장에서 상영한다.

 

DMZ국제다큐영화제 관계자는 “다큐멘터리 관람의 문턱을 낮추기 위해 지역에서 매월 정기적으로 상영회를 열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상영기회를 만들어 다큐멘터리 영화에 대한 관심을 키우겠다”라고 말했다.

 

DMZ국제다큐영화제의 정기상영회는 11월까지 매월 볼 수 있으며, 상영관과 일정을 비롯한 상세한 정보는 영화제 홈페이지(www.dmzdocs.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참여 신청은 각 지역별 주관 시민단체 연락처 또는 홈페이지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올해 11회를 맞는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는 9월 20일부터 27일까지 경기도 고양시와 파주시 일대에서 열린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세계유산 남한산성의 연구 및 보존관리를 위한 경기문화재단-경기도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 업무협약(MOU) 체결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