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도시재생전략계획 道승인…도시재생 ‘탄력’

허행윤기자 | 기사입력 2019/06/05 [11:15]

화성시 도시재생전략계획 道승인…도시재생 ‘탄력’

허행윤기자 | 입력 : 2019/06/05 [11:15]
▲ 화성시 도시재생전략구상안.화성시 제공     © 수원화성신문


오는 2027년까지 시행할 화성시 도시재생전략계획(전략계획)이 지난 달 경기도로부터 최종 승인을 받으면서 탄력을 받고 있다.

 

전략계획은 지난해 이미 선정된 뉴딜사업지 황계(선도)를 포함해 송산, 남양, 매송, 봉담, 황계(일반), 병점, 화산, 향남, 우정 등 10곳이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지정했다. 유형별로는 근린재생형 7곳, 중심시가지형 2곳, 주거지지원형 1곳 등이다.

 

시는 이에 따라 ‘3대가 어우러지는 효의 도시 화성’과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산업중심지 화성’, ‘5감만족 문화가 꽃피는 행복한 화성’ 등 ‘345 R-city 행복화성’을 비전으로 ▲사람이 중심이 되는 주거환경 재생, ▲신구산업 조화로 지역경제 재생 ▲커뮤니티 중심의 사회문화 재생 ▲재생을 통한 도시매력 발굴 등 4가지 목표를 설정했다.

 

전략계획은 구도심 지역의 도시기능을 회복하기 위해 도시재생과 관련된 각종 계획과 사업, 지역자산 등을 조사 발굴하고 도시재생 추진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수립됐다. 지난 2013년 시행된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각 시·군이 수립하고 경기도가 승인한다.

 

시는 앞서 지난해 2월부터 도시 전역을 대상으로 도시재생의 기틀을 마련하고 구도심을 활성화하고자 공청회 및 시 의회 의견 청취, 경기도 도시재생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도시재생전략계획을 수립했다.

 

서철모 시장은 “도시재생사업은 도시에 활기를 불어넣을 뿐만 지역공동체 회복에도 기여할 수 있다”며 “주민들이 기다려온 재생사업들이 안정적이고 내실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4일 도시재생전략계획을 공고했으며, 도시재생과에서 내용을 직접 열람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원도시공사, 역전지하상가 민관 소방합동훈련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