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문화의전당 <경기필 마스터시리즈 IX _ 베토벤 & 브람스 I>

2020년 베토벤 탄생 250주년 맞아, 베토벤 숨겨진 걸작 ‘3중 협주곡’ 조명
2부 마시모 자네티만의 브람스 교향곡 3번 이어가

조미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5/15 [16:08]

경기도문화의전당 <경기필 마스터시리즈 IX _ 베토벤 & 브람스 I>

2020년 베토벤 탄생 250주년 맞아, 베토벤 숨겨진 걸작 ‘3중 협주곡’ 조명
2부 마시모 자네티만의 브람스 교향곡 3번 이어가

조미영 기자 | 입력 : 2019/05/15 [16:08]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5월 30일(목) 오후8시 경기도문화의전당 대극장과 5월 31일(금) 오후8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마스터시리즈IX <베토벤 & 브람스 I>을 진행한다.

 

2020년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맞이하여, 현재 경기필은 2년에 걸쳐 베토벤 교향곡 전곡 사이클을 진행 중이다. 더불어 이번 5월 공연에서는 베토벤의 숨겨진 걸작 베토벤 3중 협주곡을 선보인다.

 

베토벤 3중 협주곡은 당시 큰 성공을 거두지 못하였으며, 또한 걸작이라고 평가받기 힘들었다. 물론 베토벤이라는 역사상 가장 위한 작곡가에 대해 우리의 기대치가 워낙 높으며, 같은 시기에 작곡한 <영웅 교향곡>과 같은 거대한 작품의 그림자에 가려져 있기도 했다. 하지만 현대에 와서 많은 연주자들이 즐겨 연주하며, 많은 대중들도 곡을 재평가하기 시작했다. 이런 맥락에서 지휘자 마시모 자네티 역시 그만의 베토벤 3중 협주곡을 선보일 계획이다. 섬세하고 유려한 음색의 바이올리니스트 김지연과 중후하고 다이내믹한 음악의 첼리스트 송영훈, 그리고 뛰어난 통찰력과 과장 없는 섬세한 터치의 피아니스트 조재혁이 출연하여 곡의 완성도를 더욱 높일 예정이다.

 

2부에 연주될 브람스 교향곡 3번은 베토벤의 3중 협주곡과는 달리 브람스 작품 가운데 가장 큰 대중적 인기를 얻었다. 3번 교향곡을 작곡할 당시 브람스는 비스바덴에서 연애를 하고, 산책을 하며 또한 좋은 사람들과 좋은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그러한 기운, 분위기 그리고 브람스가 느끼는 감정들이 곡에 잘 투영되어 있다. 브람스가 느꼈던 보편적이며 대중적인 감성이 여타 교향곡보다 곡에 직접적으로 전달되어 대중적인 인기나 지지도가 크게 높았다.

 

이번 공연을 준비하고 있는 경기필 담당자는 “대중적인 지지나 인지도에서 상반되는 두 작품을 경기필과 마시모 자네티가 어떻게 풀어나갈지 공연장을 찾아 직접 경험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음악과 소리 나누는‘소리울도서관’ 7월 22일 교육도시 오산서 처음 문 연다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