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농기원-농진청, 경기도 쌀산업 발전 세미나 개최

도내 64%인 외래품종 대체 국내육성 품종 확대재배 추진 및 경기미 브랜드 가치 향상 방안
우리나라 토종벼 재배역사 및 활용방안에 대한 종합토론 등

장필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4/24 [14:28]

경기도 농기원-농진청, 경기도 쌀산업 발전 세미나 개최

도내 64%인 외래품종 대체 국내육성 품종 확대재배 추진 및 경기미 브랜드 가치 향상 방안
우리나라 토종벼 재배역사 및 활용방안에 대한 종합토론 등

장필중 기자 | 입력 : 2019/04/24 [14:28]

경기도농업기술원은 농촌진흥청과 공동으로 외래품종 대체 국내육성 확대재배를 위한 ‘경기도 쌀산업 발전 세미나’를 24일 농업기술원에서 개최했다.

 

행사에는 공무원, 농협, 농업인 등 쌀 산업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세미나는 ▲농촌진흥청 박홍재 과장의 ‘우리나라 외래 벼 품종 대체 방안’ ▲경기도농업기술원 김시열 지도사의 ‘경기도 외래품종 벼 대체 추진현황 및 계획’ ▲장정희 연구사의 ‘경기도 벼 육성 현황 및 향후 계획’ ▲이근이 우보농장 대표의 ‘토종벼 재배역사 및 활용방안’의 주제발표로 진행됐다.

 

이어 종자생산, 시범사업 추진, 품종개발, 벼 수매방법 개선 등 심도있는 종합토론이 이뤄졌다.

 

김석철 농업기술원장은 “경기도 육성 품종인 참드림, 햇드림, 삼광, 해들, 알찬미 등을 2018년 현재 2만8천ha에서 2021년 4만ha까지 확대 재배 할 계획”이라며 “쌀 산업 관계기관이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갖추어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조인재 북부소방재난본부장, 23일 가평서 여름철 재난대비 현장점검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