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인삼 산업발전위해 산‧학‧관‧연 힘 모으다

경기인삼산학연협력단, 인삼 주산지 농가 현장 컨설팅... 연천, 김포, 이천, 안성 등 8개 지역
2019년 인삼산업 발전을 위해한 전문가 맞춤형 컨설팅 개시... 생산분과, 품질개선, 마케팅분야 등

조미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4/11 [14:49]

경기 인삼 산업발전위해 산‧학‧관‧연 힘 모으다

경기인삼산학연협력단, 인삼 주산지 농가 현장 컨설팅... 연천, 김포, 이천, 안성 등 8개 지역
2019년 인삼산업 발전을 위해한 전문가 맞춤형 컨설팅 개시... 생산분과, 품질개선, 마케팅분야 등

조미영 기자 | 입력 : 2019/04/11 [14:49]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인삼 산업발전을 위해 11일부터 전문가로 구성된 경기인삼산학연협력단이 ‘2019년 찾아가는 현장 컨설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경기도인삼산학연협력단은 생산기반, 품질개선, 마케팅 연구분과로 구성돼 있으며, 세계 최고 경기인삼의 생산성 향상과 수출경쟁력 강화를 위해 생산이력관리, 제품 표준화, 해외 수출·유통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특히, 생산분과는 도내 주요 인삼 산지인 연천, 포천, 김포, 파주, 이천, 여주, 안성, 화성 8개 지역의 인삼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인삼 밭 관리요령, 병해충 방제, 농약허용물질 목록관리제도(PLS), 생산이력 추적관리, 종자생산, 비가림 시설 등 다양한 현장컨설팅을 진행한다.

 

임병옥 협력단장은 “올해 농가현장 컨설팅 90회와 28회에 걸친 도내 인삼농협의 생산 및 수출 컨설팅을 통해 200만 불 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라며 “인삼산업 발전에 초석이 될 수 있도록 산·학·관·연이 힘을 합쳐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정구현 경기도농업기술원 소득자원연구소장은 “인삼의 수출경쟁력 향상과 좋은 원료삼을 생산할 수 있도록 농업기술원에서도 산학연협력단에 적극 참여할 것”이며 “농가현장 애로를 해결하기 위해 인삼 연작장해, 품종 보급, 시설재배, 부가가치 연구 등 도움이 되는 연구를 지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에너지 거버넌스’ 활성화 방안 찾는다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