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발로 뛰는 ‘현장행정’으로 제조업 애로 해소에 박차

중소기업의 경영애로 해소, 경제활력 제고, 일자리창출 목적... 기업SOS원스톱처리 현장회의 매주 개최(혁신산업정책관 주관)
기업현장 건의사항 매월 현행화 등 사후관리에도 적극 노력

김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19/03/28 [15:00]

경기도, 발로 뛰는 ‘현장행정’으로 제조업 애로 해소에 박차

중소기업의 경영애로 해소, 경제활력 제고, 일자리창출 목적... 기업SOS원스톱처리 현장회의 매주 개최(혁신산업정책관 주관)
기업현장 건의사항 매월 현행화 등 사후관리에도 적극 노력

김미선 기자 | 입력 : 2019/03/28 [15:00]

경기도가 도내 중소기업의 경영애로와 불합리한 규제 해소를 위한 현장행정에 박차를 가한다. 정례적인 현장 활동을 통해 중소기업 애로를 해소함은 물론, 관련 정책·사업을 발굴하는데 초점을 맞출 방침이다.

 

경기도는 올해 시군, 도의회,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현장방문을 통한 기업애로 수렴·해소 활동’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활동은 민선7기 중소기업 종합지원대책 추진 기구인 ‘중소기업 종합지원 대책본부(본부장 : 행정2부지사)’ 운영의 일환으로, 특히 중소기업의 경영애로 해소, 경제활력 제고와 일자리창출에 그 목적을 뒀다.

 

이에 도는 매달 산업단지 등 공장밀집지역을 찾아 현장방문 간담회를 열어 기업현장의 애로사항을 직접 확인한다. 또 월별로 경제노동실장 주관 ‘중소기업 경제단체 대표자 간담회’를 열어 경제계 리더들의 목소리를 청취한다.

 

특히 경영애로나 불합리한 규제는 물론, 최근 경제 분야 주요 이슈를 선제적으로 파악해 향후 경제·일자리 정책 방향 수립의 기틀로 삼을 방침이다.

 

이 밖에도 매주 혁신산업정책관 주관 ‘기업SOS원스톱처리 현장회의’를 열어보다 촘촘한 경영애로 해소 행정 체계를 구축하고, 기업별 요구 사항을 맞춤형으로 지원하기 위해 경제실 소속 실·국·과장이 참여하는 ‘개별기업 현장방문’을 수시로 진행하기로 했다.

 

시군이나 도의회, 공공기관 등 도내 유관기관에 접수된 각종 기업애로 사항에 대해서도 적극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도는 이 같은 활동을 통해 접수된 기업의 건의사항과 처리현황을 매월 현행화하고, 처리결과를 해당 기관과 기업에 통보하는 등 사후관리 활동에도 적극 힘쓴다.

 

이와 관련, 지난 2월 행정2부지사 주재로 부천오정산단에서 개최된 ‘뿌리산업 현장방문 간담회’의 건의내용 중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 개선지원 사업에 대해 올 1회 추경 예산편성을 추진 중이며, 올해 말까지로 의무화된 유예기한 연장 등을 중앙부처에 건의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 1월 연천 백학산단에서 열린 ‘찾아가는 기업애로 상담소’의 건의사항이었던 근로자복지관 내 무선인터넷 설치를 완료 했으며, 공동통근버스의 경우 운수업체와 협의가 완료됨에 따라 「전세버스 운행허용 산업단지 고시」 확정 후 하반기 중 운행 개시할 예정이다.

 

한편, 도는 올 4월에는 총 13차례에 걸쳐 ‘현장방문을 통한 기업애로 수렴·해소 활동’을 실시한다. 오는 4월 4일 화성에서 혁신산업정책관 주관 기업SOS 원스톱처리 현장회의 개최를 시작으로, 4월 16일에는 행정2부지사 주관으로 반월·시화산단을 방문하여 제조업의 어려움을 직접 청취할 계획이다.

 

이화순 행정2부지사는 “이번 활동을 통해 제조업 밀집지역의 기업애로, 무역통상, 투자, 규제해소 등 다방면에서 칸막이 없는 현장행정을 펼칠 것”이라며 “‘혁신이 넘치는 공정한 경제’의 실현과 특히 제조업 살리기를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청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오산시, 2019년 채용박람회 개최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