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가 일군 희망이 전국 어촌의 등불이 됐습니다”

21일, 26일 화성 백미리 어촌마을에서 ‘어촌뉴딜 300 역량강화 워크숍’

수원화성신문 | 기사입력 2019/03/21 [14:03]

“저희가 일군 희망이 전국 어촌의 등불이 됐습니다”

21일, 26일 화성 백미리 어촌마을에서 ‘어촌뉴딜 300 역량강화 워크숍’

수원화성신문 | 입력 : 2019/03/21 [14:03]
▲ 화성시 백미리 바닷가에서 체험객들이 바지락 등을 채취하고 있다. 화성시 백미리가 전국 어촌 마을의 미래를 제시하고 있다. 화성시 제공     © 수원화성신문

화성 어민들의 손으로 피워낸 희망이 전국 어촌 마을의 등불이 되고 있다.

 

화성시 백미리는 인구 430여 명의 작은 어촌마을이지만 연간 체험객 10만여 명, 직접 소득 26억 원 등을 기록하며 전국 최고의 어촌체험마을로 손꼽힌다.

 

특히 지난해 12월에는 해양수산부 주관 ‘어촌뉴딜300사업’에 경기도 내 유일하게 선정돼 국·도비 80억8천만 원을 확보하면서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이 같은 화성 백미리의 성공신화를 전국의 연안시군 지자체, 어촌계에 전파하기 위해 21일 백미리 어촌체험마을에서 ‘어촌뉴딜 300 역량강화 워크숍’을 열었다.

 

21일과 26일 이틀 동안 열리는 이번 워크숍은 올해 어촌뉴딜 사업 대상지 70곳의 어촌 지도자 200여 명이 참석해 백미리의 성공요인을 눈으로 직접 확인하고 어촌사회의 발전방향을 함께 배우는 시간으로 진행된다.

 

이재봉 해양수산과장은 “어민들의 손으로 일궈낸 백미리의 성공은 우리가 어떻게 농촌을 살릴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열쇠”라며 “주민들이 공동체를 복원하고 삶의 터전 지켜나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역별 맞춤형 정책을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화성시 백미리 어촌마을은 갯벌체험과 바지락잡기, 전통방식의 독살물고기잡기, 바다해설사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며, 최근에는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연어장과 새우장 등을 생산·판매해 높은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오산화폐 오색전 사진 및 영상 공모전 개최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